본문 바로가기

해외/Canada,USA

[캐나다 로키 여행] 천상의 빛, 페이토호수

반응형

 

 천상의 빛, 페이토호수 

[캐나다여행/로키/아이스필드 파크웨이]

 

 

다시 찾은 캐나다 로키에서 가장 기대가 컸던 곳은

세계 10대 절경이라는 ‘레이크 루이스’가 아닌 모레인호수와 페이토호수이다.

그 만큼 두 곳은 몇 번을 다시 와도 무한 감동을 주는 곳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캐나다로키 여행 중에 페이토호수 본연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지 못 할 것 같은

불안한 심정에 마음이 어딘지 모르게 무거웠다.

그 이유는 페이토호수 보다 지대가 낮은 보우호수와 모레인호수가

6월 중순인데도 아직 완전하게 녹지 않았기 때문이다.

 

 

반응형

해발 2067m로 캐나다로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의 가장 높은 도로인

보우고개에서 페이토호수로 접근 할 수 있다.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약 10여분 정도 도보로 올라가니 전망대에서

페이토 호수가 보인다.

 

그러나..

아쉽게도 예상했던 것이 빗나가지 않았다.

칼든산과 패터슨산 사이에 길쭉하게 자리잡고 있는 페이토호수는

일부분이 얼어있었다.

 

 

 

 

비록 호수는 얼어있었지만,

호수의 반영을 볼 수 있었고

얼음 밑으로 보이는 짙푸른 빛의 신비로운 호수를 볼 수 있었다.

그래도 완전히 녹은 모습을 보지 못해 아쉬만 가득 남긴채

재스퍼로 향했다.

 

 

 

 

재스퍼타운에서 하룻밤을 묵고 다시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타고

밴프 방향으로 향했다.

하루밖에 시간이 흐리지 않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다시 페이토호수를 들렸다.

 

전망대에 도착하자 다람쥐가 반갑게 맞아준다.

‘기적이 일어날 수 있으려나... 호수가 녹아있어야 하는데..’

종교는 없지만, 호수가 녹아있길 하나님께 간절히 바래본다.

 

 

전망대로 조심스런 발걸음을 내딛는 순간

눈앞에 펼쳐진 말로 도저히 표현 불가능한 비현실적인 자연앞에

심장이 멈추는듯한 충격이 다가왔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자연앞에 한동안 정신이 멍멍해있었다.

이상하게도 다리가 굳었는지 말을 제대로 듣지 않는다.

땅에서 발이 띄어지지 않는다.

완전히 녹은 페이토호수의 환상적인 풍광에

머리에서 발끝까지 몸이 쭈뻣해지는 전율이 엄습해 왔기 때문이다.

 

혹자는 페이토호수의 모양을 보고 오리발모양이라고 하지만

내눈에는 곰발 모양으로 보인다.

유콘에서 10여차례 야생곰을 직접 봐서 그런가..^^

 

 

 

호수의 빛을 눈으로 바라본 모습에 최대한 가깝게

카메라에 담으려고 발버둥을쳐도

눈으로 본 것 만큼, 마음으로 느낀만큼의

백분의 일도 담을 수가 없었다.

‘어떻게 저런 물빛이 만들어질 수 있을까!!’진한 녹색, 옥색, 짙푸른, 비취색, 코발트 블루....

올 때 마다 빛이 달라서 페이토호수의 빛을 딱 이것이라고 정의하기 어렵다.

매번 그 빛에 감탄하기에 천상의 빛이라 부르고 싶다.

내가 지금껏 본 물빛 중에 모레인호수와 페이토호수의 색감은 최고 중의 최고였다.

 

 

7년동안 자전거로 세계일주를 하고 책을 내서 유명하게 된 일본의 한 여행가가

미국의 모뉴먼트 밸리와 함께 가장 굉장했던 곳으로 꼽았던 페이토 호수..

직접 눈으로 보고 있지만 이곳이 현실인지 천국인지 분간이 가지 않는다.

 

 

 

어제 방문한 세계 10대 절경에 손꼽힌다는 ‘레이크 루이스’의 절경을 무색하게까지 만들어버린

페이토 호수의 환상적인 빛의 공연은 바라보는 내내 벌어진 입이 다물어 지지 않았다.

 

 

페이토호수가 이러한 빛을 내는 이유는

빙하가 녹은 물이 암석성분과 섞여 호수에 유입되고

그 암석성분은 빛을 흡수하고 푸른빛만 반사한다고 한다.

그래서 이곳만의 독특한 호수의 빛을 만들어내는데

호수에 유입된 암석성분의 량과 계절, 시간, 햇빛의 강약에 따라서 호수의 빛이 달라진다고 한다.

 

 

어제 방문한 페이토 호수와는 약간 다른빛을 띄고 있어 신비로움을 더 해 주었다.

‘마법의 호수’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곳이다.

 

 

페이토호수는 산으로 둘러싸여있고

호수로 유입되는 물의 근원인 빙하가 보인다.

 

 

1885년도에는 빙하가 호수 근처에 까지 내려왔는데

현지는 많이 녹아 없어져 버렸다.

지구 온난화의 무서움을 이곳에서 다시 한 번 더 느낀다.

 

 

호수의 맞은편 산의 모습이 호수에 반영되는 새벽 시간이 베스트라고 한다.

그러나 따스한 낮에 본 페이토호수의 모습도

아름답기 그지없었다.

도보로 밑에까지 내려가 보고 싶기도 하였으나

그건 욕심이다...

인간이 접근하면 호수는 조금씩 오염이 되 갈 수 있고

이러한 빛을 가지지 못 할 지도 모른다.

 

 

전망대 펜스에서 밑으로 약간 내려 갈 수 있었다.

호수를 배경으로 재미난 포즈를 취하는

연인(?)의 모습이 보인다.

 

 

페이토호수는 피토라고 발음하기도 한다.

이 호수를 보면 아름다움에 반해 피를 토한다고 해서 피토라고 한다.

물론, 우스개소리이다.^^

정말 피를 토할 만큼 아름다운 곳이다.

사실 페이토호수의 이름은

로키의 전설적인 가이드이며 탐험가인 빌 페이토가

1895년 처음으로 발견하였고 그의 이름이 붙여졌다.

 

 

감격이 아직 식지 않은 상태에서 주차장으로 향했다.

그리움....

뒤 돌아서는 순간부터 페이토호수가 그리워지기 시작한다.

 

캐나다까지 비싼 비행기를 타고 가서 페이토호수 한 곳만 보고

곧바로 온다고해도 정말 후회가 없을만큼 환상적인 풍경을 선사해 주었던 곳...

포스팅하는 순간에도 그 곳이 정말 그립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