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한 장의 사진

게이샤의 추억

반응형



 

교토 기온의 골목길에서 마주친 게이샤는 하얀분을 얼굴과 목덜미까지 바르고 화려한 기모노를 입은

모습이 마치 인형을 보는 것 같다.
게이샤가 되려면 전통춤과 노래, 악기를 다루는 훈련을

최소 5년은 배워야 하는데 그 과정이 매우 어렵다고 한다.
그래서 오늘날 그 숫자가 크게 줄어

약 1,000여 명 정도가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고 하니
언젠가는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
게이샤는 정면에서 보는 모습보다 뒤에서 보는 모습이 수많은 사연을 담고 있는듯 더

애틋하면서 아름답게 보인다.



- 일본, 교토, 기온 -

 

 

반응형

'해외 > 한 장의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빙하  (56) 2010.06.15
샌드둔  (39) 2010.06.08
밴쿠버 잉글리쉬베이의 석양  (35) 2010.06.04
게이샤의 추억  (35) 2010.06.01
히말라야의 햇살  (46) 2010.05.28
악어  (38) 2010.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