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Vietnam

프랑스 꼭두각시 황제 카이딘 황릉

반응형


 

 

후에 시에서 10km 떨어진 언덕에 자라잡고 있는 카이딘황제릉은 1920 - 1931년까지


 약 10년 동안 유럽풍의 건축양식으로 지어진 베트남의 마지막 왕릉이다.
화려하고


웅장한 서양식 건축양식이 이미 봤던 후에의 다른 황릉과는 다른 이곳만의 독특한 분위기


가 느껴진다. 세련되고 화려한 건축물에 감탄을 했지만 한편으로는 그들의 정체성을 잃어


버린듯 해서 아쉬운 마음도 들었다. 베트남 민족주의자들이 대불 항쟁이 치열하게


전개되
던 시기에 프랑스의 꼭두각시 카이딘 황제는 정치에 무관심한 채 사치와


방탕의 
나날을 보냈다고 한다.

 


 

 

 

 

 

 

카이딘 황릉의 입구


중세 유럽의 성의 입구 같은 느낌이 들었던 카이딘황릉의 입구는 세월의 영향탓인지


구조물은 어두운 색감으로 변해버렸다. 왠지 무거운 분위기마저 들었다.


드라퀴라가 사는 성 같은 느낌이랄까!!^^


산 경사면을 따라 비스듬하게 건축되어 있는 황릉은 입구에서 꼭대기까지


127개의 계단으로 이어져 있다.


 

 

 

 

 

 

 

입구의 계단을 오르니 문신,무신,코끼리,말등의 석상이 있는 궁정이다.


단체로 여행 온 서양인들이 각각의 석상 옆에 서서 석상과 같은 표정과


몸짓을 하고 사진찍는 모습이 익살스러웠다!!

 

 

 

 


 

 

 

- 석상 -


유럽풍의 건축물 뿐만 아니라 입구를 통과하자 마주친 석상도 유럽인의 모습을 찾아 볼

 
수 있었다.프랑스의 영향을 많이 받은 시기라 하지만 석상까지도 유럽인의 모습이라니


 그들의 정체성을 잃은듯해서 아쉬움으로 남는다.

 


 

 

 

 

 


 

 


 

 

 

팔각형의 비석정자


응우웬왕조의 마지막 황제인 바오다이가 그의 아버지 카이딘황제를 기리기 위해 세운


비석이 있는 곳이다. 후에에서 몇 개의 황릉을 둘러 보았지만 어딜가나


커다란 비석이 세워져 있었다. 거무스름하게 변한 건축물에서 세월의 무게가 느껴진다.


 

 

 

 

 

 

 

- 꿍 티엔 딘(Cung Thien Dinh) -


카이딘황제의 위패가 모셔져 있는 곳으로 고딕양식의 유럽풍 석조건물이다.


황릉의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해 있다. 꿍 티엔 딘을 보는 순간 덕수궁에 있는


서양식 건축물이 연상되어 졌다.


 

 

 

 

 

 

 

꿍 티엔 딘 내부에 있는 황제의 동상.


 

 

 

 

 

 


 

 

꿍 티엔 딘 내부 벽에 치장된 문양은


자기와 유리를 사용한 모자이크 방법으로 매우 화려하게 치장되었다


 

 

 

 

 

 


 

 

 

꿍 티엔 딘 안의 황제의 동상이 있는 공간은 금빛으로 장식되서 매우 호화스럽고 휘황찬


란했다. 동상아래 18m에 황제의 유골이 있다고 한다.


생전에 사치스러웠던 황제는 죽어서도 사치스러움의 극치를 달리는 듯!!


프랑스의 꼭두각시로 백성들을 힘들게 했던 황제, 죽어서도 황제는 이러한 모습에


만족스러워 할까!!

 

 

 

 


 

 


 

 


 

 

 

황릉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용 모양의 조각상.

용은 베트남에서 가장 성스러운 동
물로 여겨지고 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