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항공기에서 좋은 좌석 차지하는 노하우

 

해외여행이 일반화 되면서 항공기내의 좋은 좌석을 차지하는 것도 여행을 편안하게 하는 방법 중의 하나이다.

장거리 탑승시 불편한 좌석에 장시간 앉아있으면 건강에 무리를 줄 수 있고 여행첫날부터 피곤으로 여행을 제대로 즐길 수 없게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돈에 여유가 있으면 비즈니스석을 이용하여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겠지만, 비용이 비싸기 때문에 대부분의 항공기 이용자들은 이코노미석을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중국이나 일본을 여행할 경우 2시간 미만의 단거리 비행이기 때문에 좌석이 불편해도 별다른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북미나 유럽 등의 10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 비행기 탑승시 같은 가격이라도 더 좋은 자리를 차지하면 그 만큼 편안하게 여행을 시작 할 수 있다. 항공기에서 좋은 좌석 차지하는 노하우를 알아보자.

 

 

 

 

그럼 어느 자리가 항공기내에서 좋은 좌석일까?

비행기 경험이 별로 없을 경우 풍경이 내려다보이는 창가쪽 자리를 선호하기도 하지만, 화장실에 갈 때나 몸을 풀어주기 위해서 복도로 나가고자 할 때 옆 사람의 양해를 구해야 하므로 불편 할 수 있다. 복도쪽 좌석이 그러한 면에서 창가쪽 보다 편하다고 볼 수 있다.

개인적으로 단거리구간의 비행기를 탈 경우 창가쪽을 선호하는 편이다. 이유는 풍경을 볼 수 있고 2~3시간 정도는 화장실을 안가도 견딜만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장거리구간의 경우는 다르다.

유럽, 북미 등 비행기로 10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 비행은 최소 화장실을 2번 이상가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고 화장실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장시간 앉아있기 때문에 몸을 풀어주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 움직이기도 하고 복도를 걸어다니기도 하는데 그러한 이유로 복도쪽 자리가 편하다. 

일반적으로 가장 편안한 좌석은 비상구쪽 좌석이다.

운 좋게 몇 번 비상구쪽 자리를 차지한 적이 있는데 이곳은 앞좌석이 없기 때문에 공간이 넓어서 좋았다. 그러한 이유로 다리를 편안하게 쭉 뻗을 수도 있고, 창가쪽 자리는 화장실을 갈 때 옆 사람의 양해를 구해야 하는데 그럴 필요없이 행동이 자유스럽다.

그러나 누구나 비상구쪽을 원하다고 해서 앉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비상시 승무원을 도와야하기 때문에 신체가 건강해야 한다. ‘기본적인 영어 가능자’여야 한다는 조건이 붙기도 한다. 노약자나 장애자는 비상구쪽 좌석을 배정해 주지 않는다.

비상구쪽 좌석이라고 꼭 좋은 것은 아니다. 화장실 앞에 위치 할 수도 있다. 화장실 앞은 승객들이 많이 오가기 때문에 번잡 할 수 있다.

장거리 비행시 좌석이 통째로 비어있을 경우 3~4자리를 혼자 독차지 할 수 있어 편안하게 누울 수 있다. 항공기내에 자리가 많이 비어있을 경우 이륙 후 빨리 자리를 차지하는 것도 여행을 편안하게 하는 방법이다.

 

 

 

 

항공사마다 좌석 배열이 각각 다른데 어떤 좌석이 좋은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항공사의 기종별 좌석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시트구루(http://www.seatguru.com)를 이용해 보자. 똑같은 기종이라도 항공사에 따라 좌석 배열이 다른데 시트구르에서는 좋은 좌석과 나쁜 좌석을 구분해 준다.

시트구루 메인화면 왼쪽상단에서 항공사명(Airline), 항공편명(Flight #), 출국일(Date)를 입력하면 항공기 좌석지도 볼 수 있으며, 좋은 좌석과 안좋은 좌석을 색깔로 구분하여 보여준다.

 

항공기에서 안 좋은 좌석은 어디일까?

항공기내에서 안 좋은 좌석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

승객들이 많이 오가는 화장실 주변은 번잡하고, 항공기 엔진의 뒤에 위치한 좌석의 경우 소음의 크기가 엔진 앞쪽 좌석 보다 크다.

중간 좌석도 좋지 않다. 창가쪽과 복도의 중간이라 풍경도 보지 못하고 자유롭게 움직이지도 못하기 때문이다. 5열 좌석의 중간자리는 정말 안 좋은 좌석이라 할 수 있다.

 

 

 

 

 

좋은 좌석을 차지하는 방법은?

1. 온라인 좌석 예약 시스템을 이용하자.

온라인으로 원하는 좌석을 미리 예약 할 수 있도록 대부분의 항공사에서는 온라인 좌석 예약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므로 좌석 예약을 일찍 할수록 선택 할 수 있는 자리가 많다. 온라인으로 좌석을 미리 예약했어도 대개 탑승수속 마감 1시간을 남겨놓은 시점부터는 미리 예약한 좌석이 다른 승객의 차지가 될 수도 있으므로 여유있게 2시간 전쯤에 공항에 나가 보딩패스를 받는 편이 좋다.

 

 

=====================================================================


참고로 이 글은 스카이스캐너에 기고한 글의 일부를 가져온 것으로 사정상 글의 전부를 싣지 못했습니다. 

스카이스캐너 뉴스사이트에 원문이 실려있으니 원문을 보고 싶으시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 주시길 바랍니다.

 



스카이스캐너는 가장 저렴한 항공권을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전세계 수백만개의 항공편을 빠르게 비교하는 무료 여행 가격 비교 사이트입니다.

저렴한 호텔과 렌터카 또한 검색 가능 합니다.”” 


본 포스팅은 스카이스캐너로 부터 원고료를 받아서 작성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6.15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 정보입니다^^

    2015.06.16 04: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좋은 정보입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되세요!~ ^^

    2015.06.16 07:29 [ ADDR : EDIT/ DEL : REPLY ]
  4. 장거리 갈땐 좌석에 신경을 쓰게 되지요.....
    예전에 호주 갈때 혼자 세자리 차지하고 편안히 갔던 기억이 납니다~ ^^

    2015.06.16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저도 창가 쪽을 선호하지만,,, 복도쪽도 뭐 괜찮더라고요. ㅎㅎ
    사실 여행 떠날땐 어떤 자리에 앉아가도 좋은 것 같아요. ㅋ

    2015.06.16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개인적으로 복도 쪽이 제일 편한 것 같습니다.. 화장실 같은데 갈 때요 ㅎㅎ

    2015.06.16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오랜 비행중에 좋은 자리 확보하는 것도 중요한 일중에 하나죠
    장거리때는 창가보다 통로쪽이 편하기도 하구요

    2015.06.16 2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상구 좌석이 최고인 듯..ㅋ

    2015.06.18 06:17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하!
    장거리 해외여행하때 좌석 배정의 숨은 팁이 이렇게 있었군요..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2015.06.22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해외여행을 떠나지 않다보니 잘 모르는 정보 잘 보고 갑니다~

    2015.06.23 1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저는 제 경험에 의해 자리를 좀 조정하는 편이데 보면 좋다는 좌석들은 어쨰 모두 한국분들이 앉아계시더군요.^^ 그런데 유럽으로 여행하시는 분들은 좀
    양보해주시면 좋은 것들이 비행기 착륙하면 제발 앞 분들부터 나가시게 앉아계시면 좋겠어요. 어차피 다 내려야 할 사람들이기도 하구요. 유럽언어를 알아듣는 저는 착륙하자마자 중간에서 벌떡 일어나 먼저 그 좁은 통로를 자기짐으로 꽉 막아버리는 아시아 여행객들에 대한 불만을 종종 듣게되는데 ..뭐, 아시아인 중국인 한국인 등등은 이래서 안돼 늘 빨리빨리..ㅡㅡ

    2015.06.23 2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참고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07.11 06:03 [ ADDR : EDIT/ DEL : REPLY ]
  13. 좋은 하루 되세요~ 좋은정보입니다.

    2020.07.11 06:0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