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포토에세이2011. 1. 6. 10:35
반응형


[네팔여행] 내가 좋아하는 베스트2 여행지, 안나푸르나 트레킹과 포카라



많은 분들이 안나푸르나 트레킹을 했겠지만 나처럼 생각없이 히말라야를 트레킹한 사람도 드물거다.

어떤 분이 이곳에 오르다가 어떻게 그런 허접한 등산복을 입고 이곳에 왔냐고 놀림 받았다고 하던데

개인적으로 여행은 최대한 짐을 간단하게 꾸려야 한다는 여행철학이 있어서 그런지 등산복은 커녕 

 바지는 딸랑 청바지 하나였는데 청바지를
입고 4일동안 나야풀 -> 고레파니 -> 푼힐 -> 간드룩 -> 나야풀 코스를

걸었다.
하루 10$이면 편안하게 산행을 할 수 있게 짐을 들어주고 길을 안내해 주는

가이드겸 포터 없이 혼자서 무거운 배낭을 매고.-.-
 

가이드북도 없어 트레킹 입구에서 트레킹 코스 안내판을 보고 종이에 지도를 그려서 그것

보면서 따라다녔다.
가다가 길이 두갈래로 갈라지는 곳에 푯말이 없어 어느 쪽으로 가야할 지 모르는 상황도

몇 번 발생했는데
그럴 경우 무작정 앉아서 현지인이 오길 기다려야 했다.

새벽에 푼힐에서 일출을 보러 갔을때는 겨울이라 영하의 추운 날씨여서 다들 파카로 무장하고

나왔는데
나혼자 얇은 가을잠바 하나 입고 떨면서 일출을 보던 기억이 생생하다.

나름대로 고생을 했지만 낯선 이방인을 반갑게 환대하던 순수한 사람들과 귀여웠던 아이들,

히말라야의 웅장하고 아름다운 자연(그곳을 바라보면서 왜 사람들이 죽음을 무릅쓰고 히말라야에 오르는 지를

조금이나마 이해 할 수 있었다), 그리고 방문하게 되면 여행자들이 생각한 시간보다 더 오래 머무르게

된다는 안나푸르나 트레킹의 길목인 지
상 천국 포카라(개인적으로 천국이라고 생각되는 도시는 두 곳),

그곳의
페와 호수에서 새벽에 보트를 타면서 보았던 호수를 360도 둘러싼 히말라야의 영봉들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무엇보다도 밤
하늘을 빽빽히 수놓은 그야말로 별천지였던 새벽하늘의 별과 히말라야에서 맞이한

환상적인 일출은 아마도 평생 잊을수 없는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언제일지 모르지만 네팔은 반드시 다시 방문해야 할 여행지 목록에 들어있는 곳이다.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사진 그리고 풍경이...너무 예술적입니다.
    안나프루나의 정취가 인터넷에서 생생히 느껴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1.06 14: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아... 초록색 하늘... 이거 효과없이 정말 저렇게 찍힌건가요?

    저 진짜 모니터 보다가 우아... 하면서 탄성이 나왔어요. 정말 멋지네요..^^

    2011.01.06 14: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전에도 우와.... 했었는데 역시 또 우와~~
    한살이라도 젊었을 때 가보라고 하던데.. 올해도 벌써 한살을 더 먹어버렸으니
    저곳은 계속 꿈속으로만 남겨 놔야 하는 것인지..
    산 봉우리에서 바람에 흩어지는 눈도 장관입니다.

    2011.01.06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걱정하지 마세요 할아버지들도 무거운 배낭메고
      오르던데요^^
      전 청바지 입고 트레킹했고..ㅋ

      정말 후회없을 정도로 멋진 곳입니다.
      꼭 가보세요^^

      2011.01.06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5. 가슴이 뻥 뚤리는 것 같습니다!
    너무 멋지네요!

    2011.01.06 16: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말 예술입니다~ 저도 7년간 여행을 다녀봤지만 님의 포스팅을 보니 뭔가 아쉬움이 남는군요^^

    2011.01.06 17:27 [ ADDR : EDIT/ DEL : REPLY ]
  7. 와우 색감이 정말 예술입니다
    가슴이 벅차네요

    2011.01.06 1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와우 ㅎㅎ와 정말 힘들어도 그래도 가는게 여행인가보옵니다
    너무 멋지네요^ 때깔이 과히 예술입니다
    너무 평화롭고 고요해서 외려 불안 하네요 ㅎㅎㅎ
    정말 청정 지역이네요^

    2011.01.06 2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사진만 봐도 좋은데..
    직접 있었던 분들이야.. ^^
    언제나 가 보게 될까요?

    2011.01.06 21:29 [ ADDR : EDIT/ DEL : REPLY ]
  10. 으. 정말 고생 많이 하셨네요. 하지만 고생만큼 값진 추억이 되신듯.
    여행기와 함께 보는 사진. 가슴 시리게 아름답네요~

    2011.01.07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여행 작가분이신가요? 댓글로 이리 저리 파도타다가 오게 되었습니다. 링크추가하고 자주 방문하겠습니다^^ 제 블로그도 한번 놀러와주세요~

    2011.01.07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 평화로운 고산지대의 풍경, 정말 멋집니다.
    그 안에 살고있는 사람들의 삶은 고단하겠지만 웃음을 잃지 않은 모습도 보기 좋습니다.~~~ ^^

    2011.01.07 08: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사진들이 너무 환상적입니다^^*
    이래서 이 산들을 오르려는 산악인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1.07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ABCABC

    옷차림이 무슨 대수겠습니까~! 본인만 괜찮으면 되는거죠^^
    저도 반바지, 반팔로만 다녀서 추운데 괜찮냐는 소리 많이 들었고, 몇일 같이 다닌 외국인도 청바지에 흰티 한가지만 입던걸요
    트레킹 할 때는 힘들어서 다시는 안 온다고 생각했지만, 트레킹 끝나고 며칠 지나니 다시 가고 싶어 지더군요.
    뭔가 마력이 있는것 같습니다.
    큐빅스님은 여행을 많이 하셔서 그런지 사진이나 글들이 눈앞에 펼쳐 지는것 같네요 부럽습니다^^

    2011.01.09 02:25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이것은 감사의 말씀을 매우 짧은 주석입니다

    2012.01.06 01:37 [ ADDR : EDIT/ DEL : REPLY ]
  16. 빈 수레가 요란하다

    2012.01.06 08:30 [ ADDR : EDIT/ DEL : REPLY ]
  17. 당신은 전체에 서있다면 당신은 파고있어, 당신은 파고를 중지해야합니다

    2012.01.07 04:03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저는 소고기를 먹지 않습니다.

    2012.04.21 05:28 [ ADDR : EDIT/ DEL : REPLY ]
  19. 죄송합니다.

    2012.05.09 06:56 [ ADDR : EDIT/ DEL : REPLY ]
  20. 그것을 살 여유가 없습니다.

    2012.05.10 23:56 [ ADDR : EDIT/ DEL : REPLY ]
  21. 진짜 이쁘다 .. 첨 봤어요 ~ 구독합니다!

    2012.09.26 14: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