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China

[하문] 한여름에 찾은 '만석식물원'

반응형



시내 동쪽 만석산에 넓게 자리잡고 있는 만석식물원은 ‘샤먼원림식물원(厦門園林植物院)’이라고도

 

 불린다. 중국국가 4A급 유람지로 1960년 만석암(萬石岩) 저수지 주변으로 세심한 노력을 기울어

 

조성되었다




접근방법: 3,12,17,18,21,27,32,35,67번 버스 이용 

입장시간: 5:30 - 18:30

전화: 86-592-2024785, 2128577

요금: 40위안


 

 

 


  

만석식물원 입구 주변에 꾸며진 작은 연못

 

기암괴석으로 꾸며져 있다. 중국에서는 바위에 글자가 쓰여져 있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는데

 

여기도 예외는 아니었다.

 

 

 


 

 

 


 

 


 

 

입구에서 조금 걸어가면 넓은 저수지가 나오는데 저수지 주변으로 기암괴석이

 

배치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식물원 이곳저곳에 만 여개의 다양한 기암괴석이

 

자리잡고 있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웃는 얼굴로 보이는 태평석소(太平石笑)가 유명하다고

 

하는데 찾지 못했다. ㅡ,ㅡ  8월초의 가장 더운 여름에 가서 후덥지근한 날씨와 땡볕으로

 

걷는 것 자체가 고통(?) 이었다는...


 

 

 

 

 


 

 


 


  

깊은 사색의 여로에 잠길 수 있는 백화정의 풍광 

 

작은 연못에 조형물과 연꽃으로 아늑하게 꾸며놓았다. 식물원은 20여개가 넘는 테마별 식물원과

 

재배지구로 구성되어 있는데 1,200여종의 사막식물이 있어 중국에서 가장 큰 선인장원인

 

선인장세계, 소나무, 삼나무가 재배되고 있는 송삼원(松杉), 연못과 연꽃이 있는 백화정(百花),

 

남양삼잔디밭, 장미원 등이 있다

 


 

 

 

 

 

 

이곳에서는 현재 전세계 5,300여종의 열대, 아열대식물을 관찰 할 수 있다고 한다.

 

 


 

 

 


 

중국 하문은 대만 바로위에 위치해 있어 여름에는 무덥고 습한 날씨를 보인다.

 

한국의 여름 보다 더 덥고 습하다고 보면 된다. 걸어다닐 때 양산, 모자는 필수!!

 

 


 

 

 

 

 

등에 땀으로 축축하게 젖어있는 아저씨의 뒷모습을 보면 이곳이 얼마나

 

더운지 알 수 있을듯. 37-38도 정도의 개인적으로 가장 덥다고 느껴졌던 캄보디아

 

여행할 때의 날씨와 비슷했다. 중국은 40도가 넘으면 일을 못하게 법으로

 

지정되어 있는데 기상청은 40도가 넘어가도 40도가 안된다고 발표한다고 한다.^^

 


 

 

 

 


  

나무를 깎아서 독특하게 만들어 놓은 의자가 시선을 끈다.

 

약 34도 정도의 습하고 푹푹 찌는 폭염으로 고행길(?)이 되었다.

 

여름에 식물원은 되도록 삼가하는 센스~ 

 

 

 

 

 

 

  


  식물원의 소소한 풍경들

 

 

 

 

 


 

 
                                                                                  식물원 안내도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