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인천/경기도

수원 천주교 순교성지 '북수동성당'

반응형

 



수원 천주교 순교성지 

'북수동성당'

 


 

보지는 않았지만, 수원화성이 있는 행궁동을 배경으로 한 넷플릭스 드라마의 인기와

도시재생사업 때문인지 수원 화성이 있는 행궁동은 몇 년 동안 빠르게 변화했다. 

낡은 주택은 젋은 세대에 맞춰 카페, 레스토랑 등으로 바뀌면서 몰라보게 달라졌다. 

사는 곳에서 멀지 않아 여러 번 가본 곳이지만, 빠르게 변화하니 다시 관심이 갔다.

그러다가 수원 천주교 순교성지인 '북수동성당'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사진으로 본 이쁜 성당의 모습이 궁금해서 어느날 북수동성당을 찾았다.

참고로, 1897년 알릭스 신부가 팔부자거리의 집을 구입하고

신앙 예비자들을 위한 교육장소로 삼으며 북수동성당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 폴리 신부상

수원화성 박물관 근처의 골목길 안쪽으로 들어가니 북수동성당이 보인다.  

정문이 있지만, 뒤쪽으로 이어진 길로 들어간 것이다. 

수원화성과 유명한 통닭골목은 여러 번 가봤지만, 이곳은 동선이 아니라 이런 곳이 있는 줄 몰랐다. 

성당에서 가장 먼저 마주친 것은 신부상. 외국인 같았는데 폴리 신부상이라고 한다.

폴리 신부상 뒤에 있는 수원 구 소화초등학교를 세운 분이라고 한다. 

수원 최초의 사립학교로 지금은 화랑으로 개방되어 사용중이라고 한다. 

 

 

마당 중앙에는 예수상이 있고 그 아래 예수님을 안은 성모 조각상이 있다. 

 

 

북수동성당 마당이 공사중이라 좀 어수선하다. 

정리되면 어떤 모습이 될지... 

 

 

▲ 돌형구

처음 봤을때 돌에 구멍이 뚫려서 뭐지 했는데, 천주교인들을 고문할 때 사용한 돌형구라고 한다. 

 

 

▲ 순교자현양비

순교자 현양비가 있다. 원래  대성당 옆에 있던 것을 옮겼는데 원래 있던 자리는

옛 포도청 터로 조선 후기 천주교 박해가 대대적으로 시행되었을 때 체포되어 온

수많은 천주교 신자들이 고문을 받고 처형을 당한 곳이라고 한다.

비극적인 역사가 있는 장소라 할 수 있다. ㅠㅠ

 

 

교황의 커다란 모자인 주교관이 떠올려지는 성당의 외관은 낡은 느낌이지만,

아담하면서 이쁜 형태이다. 

 

 

성당 안으로 들어가봤다. 신자 한분이 열심히 기도하는 모습에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작은 소리조차도 

조심스러워진다. 성당은 천주교 신자들이 박해를 당한 터라 그런지 나도 모르게 엄숙해진다. 

 

천주교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북수동성당은 수원화성, 화성행궁과 묶어서 잠시 둘러봐도 괜찮을 것 같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