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맛집

70년 전통 이은 서촌 만두 맛집 '취천루'

반응형

 


 

70년 전통 이은 서촌 만두 맛집 

'취천루'

 


 

서촌을 오가다 눈여겨본 곳이 있다. 

취천루! 명동에서만 70년의 오랜 역사를 가진 노포이다. 지금은 서촌에서 이어서 운영중이다..

만두를 워낙 좋아해서 맛집 리스트에 저장해 놓은 곳인데 어느 날 드디어 취천루를 찾았다.  

 

 

취천루는 지하철 경복궁역 2번 출구로 나와 서촌 메인 거리의 초입에 있어 접근성도 좋다.  

근처에 항상 대기줄이 많은 곳이 있는데 취천루가 아니라 마제 소바로 유명한 칸다소바이다. 

사진을 찍을 때 역광이라 사진이 빛바랜 듯 나왔다. ㅠㅠ

 

 

반응형

명동에서만 70년 역사라니 세월의 깊이가 느껴질 것 같다. 

방소에서도 여러 번 소개된 곳이다. 

 

 

점심시간이 약간 지난 시간에 들어가니 2층으로 올라가라고 한다. 

창가 자리는 통유리로 되어있는데 바 형식으로 밖을 보고 앉게 되어있어 혼밥 하기에도 괜찮다.

 

 

메뉴에는 원산지가 표시되어 있고 주문과 동시에 조리가 이루어지니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양해 부탁드린다고 쓰여있다. 취천루의 시그니처 메뉴인 고기만두와 군만두 둘 다 혼자서 먹기에

양이 많아 보여 우선 고기만두만 주문했다. 먹어보고 양이 모자라면 군만두를 추가하는 거로.

 

 

중식집에서 기본으로 나오는 단무지와 양파, 춘장.

 

 

셰프님이 직장 고기만두를 가져다주셨다. 찜통에 만두 8개가 올려져 나오는데

통통하니 먹음직스럽고 한입에 먹기에는 약간 큰 정도의 사이즈이다. 

고기만두 9,000원

 

 

기다란 형태의 만두가 아니라 찐빵 같은 스타일로 막 나와서 김이 모락모락 올라온다. 

 

 

한입 먹어보니 샤오롱바오처럼 육즙이 줄줄 흘러내리는 것은 아니지만, 육즙의 풍미가 입안에 가득 퍼진다. 

만두피는 얇지는 않다. 그렇다고 찐빵처럼 두꺼운 것은 아니다. 찐빵과 비교하면 훨씬 얇으면서

부드러운 식감이다. 만두에는 간이 적당히 되어있어 간장에 안 찍어 먹어도 싱겁지 않다. 

고기만두 8개를 혼자서 다 먹으니 배불러 군만두를 추가 안 시켰다. 맛있게 먹어 다음에 또 올듯하여

군만두는 다음 기회에 먹기로 했다. 

 

 고기만두 육즙의 진한 풍미가 좋았던 취천루!

70년 전통이 주는 세월의 맛은 이태원의 쟈니 덤플링과 더불어 좋아하는 만두가 될 것 같다.^^

 


위치 : 서울 종로구 지하문로7길 9

전화: 02-6221-8249  

영업시간 : 11:30-21:30 (15:30-17:00 브레이크타임, 월요일 휴무)

주차: 주차불가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