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앙코르와트 여행

(3)
[캄보디아 여행] 감동스러웠던 앙코르와트 일출 감동스러웠던 앙코르와트 일출 [캄보디아 여행] 새벽 4:30분. 가끔씩 지저귀는 새만이 정적을 깨우는 이른 새벽. 앙코르유적지의 하이라이트 중의 하나로 꼽는 앙코르와트 일출을 보기 위해 일찍 일어났다. 새벽 5시 정도 되었을까... 전날 미리 예약해 둔 뚝뚝에 몸을 맡겨 어두운 길을 열고 앙코르와트로 향했다. 낮의 후덥지근한 더위를 잊게 해주는 새벽의 상쾌한 공기는 아직 잠이 덜깨 무거운 몸에 윤활유를 제공해 준다. 뚝뚝을 탄지 20여분이 흘렀을까.... 앙코르와트 입구에 도착했다. 아직 어두워서 앞이 잘 안 보이는 길을 미리 준비해둔 후레쉬로 비추면서 어제 왔던 앙코르와트로 들어갔다. 어둠속에서 여러나라의 언어가 사방에서 들린다. 앙코르와트의 탑문을 지나니 좌측 연못과 예전에 도서관으로 이용되었던 건물..
[캄보디아여행/앙코르유적지] 늦은 오후에 만난 앙코르와트 [캄보디아여행/앙코르유적지] 늦은 오후에 만난 앙코르와트 기구를 타고 난 후, 늦은 오후라 하늘은 어두워지기 시작했지만 공중에서 바라본 앙코르와트는 미니어처 같은 느낌이 들어 가까이서 그 실체를 느껴보고 싶었다. 기구 타는 곳에서 앙코르와트는 가까운 거리라 분주하게 앙코르와트로 향했다. 앙코르와트 초입에 들어서자 해자와 외곽벽 넘어로 앙코르와트가 보인다. 그 웅장함에 반해 분주하게 움직이던 발걸음이 제동을 걸었다. ‘명불허전이란 말은 이런 곳에서 쓰는구나!! 잠시 멍때려 본다. 외곽벽에 있는 문에 다가가니 앙코르와트가 보인다. 세계의 불가사의를 가까이서 접하는 기분이란... 떨리는 마음을 차분히 가다듬고 미지의 세계로 들어가는 기분을 느끼며 문을 통과했다. 와곽벽을 통과하니 웅장한 규모의 앙코르와트가 눈..
캄보디아 여행정보 + 소소한 팁 * 언어소통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앙코르유적지, 씨엠립, 프놈펜)는 영어만 사용해도 여행하는데 지장 없다. * 화폐 1달러 = 약 4,000리엘 모든 거래는 달러로 통용된다. 단, 1달러 미만의 돈을 사용 할 경우에는 캄보디아 화폐인 리엘을 사용한다. 그러므로 환전소에서 굳이 달러를 리엘로 환전할 필요가 없다. * 전원 사용 220V를 사용하지만 콘센트 모양이 일자형이므로 멀티아답터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 인터넷 가격은 2,000리엘에 30분에서 1시간 정도 사용가능하다. 속도는 무척 느리니 기대하지 말 것. * 알아두면 유용한 캄보디아어 - 섭섭하이(안녕하세요) - 어꾼(감사합니다) - 틀라이 만 (얼마에요) - 쏨 쪼 틀라이 반뗴 (깎아주세요) * 여행시기 가장 무더운 3 - 5월은 가급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