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 팁/여행준비

항공기내의 좋은 좌석은 어디일까?

반응형



 

항공기내의 좋은 좌석은 어디일까?


해외여행이 일반화 되면서 항공기내의 안 좋은 좌석으로 인해 장거리 비행이 곤욕스러울 수 있다.

돈만 많으면 비즈니스석으로 끊어서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이용자들은 이코노미석을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중국이나 일본 같이 비행기로 2시간 정도 밖에 안 걸리는 단거리 비행은

좌석이 안 좋아도 별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4-5시간이 넘어가는 장거리 비행은
같은
가격이라도 더 좋은 자리를 차지하면 그 만큼 편안하게 여행을 시작할 수 있다.



어디가 가장 좋은 좌석일까?


비행기 경험이 별로 없는 사람은 풍경이 보이는 창가쪽 자리를 선호하기도 하지만
화장실에 갈 때 옆 사람의 양해를 구하고 가야 하므로 불편하다.

복도쪽 자리가 그러한 면에서 창가쪽 보다 편하다고 볼 수 있다. 


개인적으로 단거리 구간의 경우 목적지를 갈 때는 창가쪽을 선호하고 올 때는 복도쪽을 선호한다.

이유는 갈 때 는 공중에서 바라보는 풍경을 보고 싶어서 이고 올 때는 한 번 본 곳이라
다시 보기 보다는 복도쪽에 좌석을 잡고 편안하게 오고 싶어서 이다.

그러나 장거리 구간의 경우는 다른다.

비행기가 이, 착륙하기 직전의 도시의 풍광을 잠시 보기 위해서 창가쪽 자리를 잡는 것은

불편하기 때문에 복도쪽 자리를 선호한다.

유럽, 북미등 비행기로 10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 비행은 최소 화장실을 2번 이상 가야 하고
화장실을 안가더라도 장시간 앉아있기 때문에 몸을 풀어주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 움직이기도 하는데
그러한 이유로 복도쪽 자리가 편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가장 편안한 좌석은 비상구쪽 좌석이다.

운 좋게 몇 번 비상구쪽 자리를 차지한 적이 있는데 이곳은 앞좌석이 없어서 공간이 넓어서 좋았다.

그러한 이유로 다리를 편안하게 쭉 뻗을 수도 있고, 창가쪽 자리는 화장실을 갈 때 
옆 사람의 양해를 구해야 하는데 그럴 필요 없이 행동이 자유스럽다.

  

물론 단점도 있는데 모니터를 보기에 불편하다는 것이다.

지루한 장거리 구간을 영화로 시간을 때우기를 원하는 분에게는
모니터가 잘 보이는 복도쪽 자리가 더 좋을 수도 있다. 



항공사마다 좌석 배열이 각각 다른데 어떤 좌석이 좋은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시트구루(www.seatguru.com)를 이용해 보자.

이 사이트는 현재 전 세계 95개 항공사의 기종별 좌석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똑같은 기종이라도 항공사에 따라 좌석 배열이 다른데 시트구르에서는 좋은 좌석과 나쁜 좌석을 구분해 준다.

시트구루의 왼쪽 메뉴에 있는 ‘좌석 비교표(Comparison Charts)’가 좌석을 비교하는데 유용하다.


 


- 시트구루 홈페이지 -

 

 

 


 

- 시트구르의 아시아나 항공의 좌석비교표 -

 

 


자신이 원하는 좌석은 어떻게 차지할까?


자신이 원하는 좌석을 얻기 위해서는 약간은 부지런을 떨어야 한다.

보통의 사람들이 비행기 출발 1시간 반에서 2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하므로 남들 보다 일찍
공항에 도착하여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 담당자에게 자신이 원하는
자리를 부탁하면 된다.

항공사쪽에 아는 지인이 있다면 미리 자신이 원하는 자리를 부탁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온라인으로 원하는 좌석을 미리 예약 할 수 있도록 대부분의 항공사에서는 온라인 좌석 예약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어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다.

온라인으로 좌석을 미리 예약했어도 대개 탑승수속 마감 1시간을 남겨놓은 시점부터는 미리 예약한 좌석이
다른 승객의 차지가 될 수도 있으므로 여유있게 2시간 전쯤에 공항에 나가서 보딩패스를 받는 편이 좋다.




 


- 아시아나 항공의 인터넷 좌석배정 -

아시아나 항공: http://www.flyasiana.com/

 

 

 

 

- 대한항공의 인터넷 사전 좌석배정 -  

대한항공: http://kr.koreanair.com/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