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6)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 세계 최장 교량분수 갑자기 겨울이 온듯 이상기온으로 추워진 날씨였지만 한강의 명물인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를 10월달까지만 운행한다고 해서 10말에 부랴부랴 찾았다. 참고로,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G20정상회의 때문에 분수를 11월 14일 까지 연장 가동된다고 한다. 8시가 되자 분수는 기다렸다는 듯이 힘차게 물줄기를 쏴버린다. 반포대교는 용산구 서빙고동과 서초구 반포동을 이어주는 다리이다. 달빛무지개분수는 반포대교 1,140m의 구간에 380개의 노즐을 설치해 수중펌프 38대로 끌어올린 한강물을 20m 아래 한강으로 내뿜는 방식이다. 또한 200여개의 조명이 설치되어 시원하게 내뿜는 물줄기를 아름답게 조명한다. 달빛무지개분수는 2008년 12월 14일 세계 최장 교량 분수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었다. 이런 것은 시간을 내서라..
색다른 2박 3일 경상도 미학·미각여행 ‘통영 동피랑 마을’→‘창녕 우포늪’→‘경주 안압지’→‘청송 주산지’→‘안동 하회마을’ 1) AM 2:30 통영 동피랑 마을 그동안 ‘떠나자 배낭여행’ 클럽에서 함께 해온 일부 회원들과 함께 자가용을 이용해 저녁 6시 반 경 서울 노원을 출발했다. 그리고 오랜 야간 드라이브 강행군 속에 새벽 2시 반쯤 ‘한국의 나폴리’라 불리는 경남 통영의 동피랑 마을에 도착했다. ‘예쁜 곳이라고 하지만 꼭두새벽에 뭘 볼 수 있을까?’라는 의구심을 지니고 반신반의하면서 새벽 3시쯤에 당도한 그 곳에서 새벽녘의 졸림과 피곤함을 단숨에 날릴 수 있었다. 몇 년 사이 알게 모르게 예쁜 곳들이 많이 생겼는데 동피랑 마을도 그 중 하나가 아닌가라고 생각해 본다. 동피랑 마을은 강구안항이 보이는 언덕에 위치한 조그만 달동네인데 집..
겨울에 더욱더 빛나는 태백산  청량리에서 밤 11시 기차를 타고 새벽 3시 반쯤 태백에 도착했다. 택시 타고 유일사입구에 도착한 시간이 4시 조금 안된 시간. 눈이 쌓여서 많은 사람들이 아이젠을 매고 있었다. 후레쉬의 비추면서 승현이와 유일사, 장군봉을 거쳐 일출을 보기 위한 천제단에 오르니 6시 반. 해뜨기 전까지 많은 사람들이 추위와 떨며 일출을 기다리고 있었다. 체감온도는 영하 20도가 넘었을듯. 일출을 보려면 대략 1시간 정도 남았었는데 자리에 가만히 서있으면 너무 추워서 왔다 갔다 하면서 추위를 이겨내야 했다. 구름이 껴서 결국은 일출을 보지 못했고 추위로 고생했으나 너무나 아름다운 태백산의 설경이 눈앞에 펼쳐져 있었다. 괜찮다고 생각되시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시는 쎈쓰^^
겨울의 아침고요수목원은 어떨까?  작년 겨울에 갔던 아침고요 수목원입니다. 그날따라 비가 부슬부슬와서 사진기에 많이 담지는 못했어요. 겨울이면 썰렁해지는 수목원인데 야경으로 빛을 발휘하더군요. 여름날에 왔던 아침고요 수목원과는 다른 분위기!! 별다른 설명은 없으니 사진으로 감상하세요^^ 홈페이지: http://www.morningcalm.co.kr/ 괜찮다고 생각되시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시는 쎈쓰^^
한국의 나폴리, 통영 동피랑 마을 6시반쯤에 서울 노원을 출발하여 새벽 2시 반쯤 도착한 한국의 나폴리라 불리는 통영의 동피랑 마을. 이쁜곳이라고 하지만 꼭두새벽에 뭘 볼 수 있을까? 반신반의하면서 새벽 3시쯤에 도착한 곳에서 새벽의 졸림과 피곤함을 단숨에 날려 버릴 수 있었다. 몇 년 사이 알게 모르게 이쁜 곳들이 많이 생겼는데 동피랑 마을도 그 중 하나인듯. 동피랑 마을은 강구항이 보이는 언덕에 위치한 조그만 달동네를 집집마다 벽에 그림을 그려서 새로운 이미지로 변신한 곳이다. 동피랑은 “동쪽의 벼랑”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벽화로 단장된 소소한 느낌이 살아있는 마을에서 동피랑에는 꿈이 살고 있었음을 느낄 수 있었다. 달동네도 이렇게 사람을 끌어 들일 수 있을 만큼 멋지게 변신 할 수 있구나!!!! 동피랑 마을에 들어서자 마자 가장 먼..
가을의 '유명산' 양평에 있는 해발 800 미터 조금 넘는 유명산은 높은산은 아니나 산 정상의 억새풀과 계곡이 멋들어진 곳으로 하루 등산코스로 괜찮은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