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이야기2019. 1. 31. 21:13
반응형



연남동에서 다시 만난 길냥이

[캐논 100mm F2.8L 백마엘]

 

지인을 만나러 연희동으로 걸어가다가 시간 여유가있어 잠시 연남동 골목을 들렸다. 

골목의 서점앞을 지나다가 낯익은 길냥이가 보인다. 3~4년전쯤 이곳에서 마주쳤던  

통통한 몸통에 포스가 있어 보이는 길냥이 같았다.

길냥이 수명이 보통 2~3년 정도인데 몇년전 봤던 그 길냥이가 맞을까? 

긴가민가하면서 다가갔다.  






 당시에도 책방앞에 길냥이 급식소를 운영하고 있어서 

먹이를 찾아 이곳에서 어슬렁거렸는데 

아직까지 길냥이 급식소가 잘 운영되고 있는 것 같다.


급식소에서 사료를 먹다가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스러운지 

두리번거리며 경계를 한다. 





@ 연남동 길냥이 [캐논 100mm F2.8L 백마엘]


 몇년만에 봤지만 관리를 잘 하는지 더 깔끔해진 것 같다.^^






 "야옹아~ 나 기억하니?"


"미안~ 단기 기억상실증이라 기억못한다 옹~"





@ 연남동 길냥이 [캐논 100mm F2.8L 백마엘]

 





오랜만에 보는데 인상도 더 좋아지고 더 건강해 보인다.

사람에 대한 경계도 그때 보다 덜 한 것 같다.


집에 와서 블로그의 사진을 찾아보니 2015년도 2월쯤에 만났던 그 녀석이 맞는 것 같다.^^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길냥이들인 생활 환경이 위험해서 수명이 짧다는데, 예전에 만났던 아이를 다시 만나서 반가우셨겠어요.
    관리가 잘 된 건지 길냥이인데도 깔끔하네요ㅎㅎㅎ

    2019.02.02 0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