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모화산 트레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4.21 [인도네시아여행] 신의산이라 불리는 브로모 화산 트레킹 (16)
해외/포토에세이2014. 4. 21. 15:13
반응형

 

 

신의산이라 불리는 브로모 화산 트레킹

[인도네시아여행]

 

어린시절 인도네시아에 무엇이 있나 알도록 해준 것이 세계 3대 불교유적지 중의 하나인 ‘보로부두르’였다면,

인도네시아로 떠나고 싶게 해준 것은 신의산이라 불리우는 ‘브로모 화산’이 아닌가 싶다.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나 나올것만 같은 브로모 화산의 신비스러우면도 장엄한 모습을 직접 두눈으로 확인하고

싶은 마음은 어느날 그곳으로 이끌었다.

 

동남아의 끝자락에 위치하며 수없이 많은 섬으로 이루어진 세계 최대의 섬국가이면서 세계에서 화산이 가장 많은

나라 인도네시아. 그 400여개의 화산 중에 신의산이라 불리우는 성스러운 브로모 화산으로 가는 길은 녹록치 않다.

자카르타에서 차로 약 13시간 이동 후 다음날 새벽 3시 반에 보로모 화산의 일출을 보기위해 출발해야 한다.

여행에 익숙한 사람도 피곤함을 느낄만큼 고단한 여정이다.

 

 

 

 

 

 

미리 예약해둔 짚차에 몸을 맡기니 짚차는 구불구불한 산허리를 힘차게 달린다.

어둠을 뚫고 브로모 화산의 일출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쁘난자칸 전망대의 주차장에 도착했다.

특별히 주차장이라 할 것도 없이 도로옆 공간에 차를 세워두고 전망대로 향한다.

길은 짚차, 오토바이, 사람이 서로 뒤엉켜 대혼잡이다. 혼잡을 넘어 혼란스럽기까지 하다.

이 모든 것이 유명한 브로모 화산의 일출을 보기위해 인도네시아 뿐만아니라 전세계에서 모여든 사람 때문이다.

 한눈을 팔다가는 자칫 사고가 날 것도 같다. 약 15분 정도 걸어가니 전망대가 나온다.

 

전망대는 벌써 수백명의 사람들이 일출을 보기위해 자리를 채우고 있다.

겹겹이 전망대의 공간을 매운 사람의 띠를 보니 '일출을 제대로 볼 수 있을까?' 라는 생각까지 든다.

사람의 띠를 뚫고 무작정 앞으로 나아가니 운좋게 좋은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조급했던 마음이 평온을 찾는다.

그동안 인도네시아에서 열대야에 시달렸는데 산속이고 고지대라 그런지 날씨는 제법 쌀쌀하다.

찬공기를 흡입한 피부는 익숙치 않은지 살이 돋는다. 새벽의 차가운 공기를 마시며 브로모 화산의 일출을 기다렸다.

 

 

 

 

 

 

 

 

 

 

얼마 안되어 검은 하늘은 하루의 시작을 알리며 빛을 뿜어내기 시작했다.

빛은 부드럽게 퍼져 브로모 화산 주변에도 손길을 내민다. 희미했던 풍경이 뚜렷하게 보이기 시작한다.

 보로모 화산의 숨통을 통하여 유황가스가 하늘로 날아오른다.

쌓인 내부의 열을 숨통을 통하여 분출하는 모습에서 지구의 살아있는 모습이 보인다.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나 나올것만 같은 풍경을 보고 있자니 이곳 어디선가 골롬이 반지를 찾고 있을 것만 같다.

여행지에서 맞이하는 일출은 언제나 마음을 들뜨게 만든다.

 

 

 

 

 

 

 

브로모 화산의 장엄하면서 아름다운 일출의 감동이 채 식기도 전에 짚차를 타고 브로모 화산으로 접근해 갔다.

브로모 화산 주변은 검은 모래로 덮여있어 뒤에서 따라오는 짚차를 보고있자니 마치 사막에서 레이싱을 하고 있는듯한 느낌이다.

 검은 모래는 화산재가 쌓인 것이다. 모래 대지에서의 질주가 끝난 후 브로모 화산 트레킹을 시작했다.

 

 

 

 

 

 

 

 

 

 

 

말을 타고 편안하게 갈 수도 있지만 걷는 즐거움이 먼저다.

모래 대지를 가로질러 브로모 화산에 접근하니 심한 먼지로 인해 눈을 뜨는것 조차 불편하다.

일출이 끝난 후 곧바로 몰려든 수많은 인파와 말이 모래 대지를 지나가면서 만든 먼지이다.

브로모 화산을 가까이 보기위한 신고식이라 생각하니 이 또한 버겁지 않다.

 

 

 

 

 

 

 

 

먼지가 풀풀 날리는 길을 통과하니 이번에는 가파른 경사의 계단이 기다리고 있다.

헥헥 거리며 힘들게 계단을 올라가니 중간쯤에 잠시 쉴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앞만 보고 가다가 뒤를 돌아보니 화산폭발으로 인해 독특하게 형성된 자연이 보인다.

아름다운 자연을 마주하니 신발에 날개를 단듯 힘을 얻는다.

 

 

 

 

 

 

 

 

 

계단의 끝에 이르니 해발 2,392 미터의 분화구 정상이다. 아래를 쳐다보니 브로모 화산이 하얀 연기를 토해내는 모습이 보인다.

밑에서 불을 지피는지 하얀 연기가 브로모 화산의 숨구멍을 통해서 계속 나오고 있다.

분화구 안에 ‘불의 신’이 살고 있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이유를 알 것 같다. 2011년에 화산이 실제로 폭발했다고 하니

또 폭발하면 어쩌지 하는 막연한 두려움도 엄습해 올 수 있으나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화산 상태를 체크하여 관광객의 방문을

조절한다고 하니 걱정 안해도 될 것 같다. 신은 언제 또 인간에게 화를 낼지 모른다.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순응하며

공존하는 삶이 정답임을 배워간다.

 

 

 

 

 

■ 브로모 화산 트레킹 여행팁:

- 고산지대라 새벽 날씨가 제법 쌀쌀하니 긴바지와 잠바를 준비해야 한다.

- 트레킹시 먼지가 많이 날리기 때문에 마스크를 준비해야 한다. 준비를 못하더라도 현장에서 구입하면 된다.

- 브로모 화산 일대의 산속 숙소에는 매점이 없으니 숙소로 가기전에 미리 필요한 물품을 구입해야 한다.

- 브로모 화산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일출을 보려면 걸어가기에는 너무 먼 거리이므로 전날 짚차를 미리 예약해야 한다.

- 국제 공항이 있는 자카르타, 발리, 족자카르타에서 브로모 화산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가기에는 시간도 많이 걸리고 불편하므로 족자카르타에서 투어를 신청해서 가는 편이 편리하다.

- 족자카르타에서 브로모 화산 까지는 차로 약 13시간 정도 걸리는 장거리이므로 목베개를 미리 준비하면 좋다.

 

■ 인도네시아 국내선 항공편 가격 비교해 주는 사이트:

http://www.tiket2.com/english

인도네시아는 국내선이 잘 되어있어 저가항공을 이용해서 저렴하게 이동할 수 있으며

대부분의 국내선은 30만-60만 루피아 선이면 가능하다.

출발 2-3일전에는 가격이 저렴한 프로모션 항공권을 원하는 시간때에 구하기 어려울 수

있으니 일주일 전쯤에는 예약하는 편이 좋다.

 

■ 시차: 우리나라보다 자카르타는 2시간, 발리는 1시간 느리다.

■ 도착비자: 입국 심사시에 여권에 입국비자 부착해 줌 (발급비용 25$(한달체류)

■ 전압: 220V, 50Hz (110V를 사용하는 곳도 있으므로 멀티아답터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 기후: 6-9월(건기), 10-3(우기) 건기인 6-9월 사이가 여행하기에 가장 좋다.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엄함이 무엇인지 느껴지는 풍경입니다.
    구름인지, 유황가스인지가 산봉우리에 걸려 있는 풍경은 한편의 대작이네요.
    체력은 약하지만 꼭 한번 걸어 올라가고픈 곳입니다!
    정말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4.04.21 15: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힘들지 않으셨어요??ㅎㅎ

    2014.04.21 16: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멋진 풍경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

    2014.04.21 17: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질체력이라 트레킹은 엄두도 못 내겠네요.
    불의 신이 산다는 브로모화산의 멋진 풍경들 감상하고 갑니다.

    2014.04.21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알 수 없는 사용자

    그냥 입이 다물어지질 않습니다. 멋진 풍경이네요~~

    2014.04.21 20:36 [ ADDR : EDIT/ DEL : REPLY ]
  6. 알 수 없는 사용자

    한번쯤 가보고 싶어지는 여행이에요
    먼지가 많이 날리고 하지만 나름 낭만이 있고 연기가 나는것도 보고싶네요 ^^

    2014.04.22 10:14 [ ADDR : EDIT/ DEL : REPLY ]
  7. 브로모화산 잘 보고 갑니다

    2014.04.22 1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인도네시아 출장중 주말에 꼭 가보고 싶었는데 못가보고 와서 슬픈 브로모 화산이네요~ ㅠ.ㅠ

    2014.04.22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알 수 없는 사용자

    이번주도 벌써 중반에 접어들었습니다.
    그 어느 한주보다 길고 긴 주간이라 어서 지나가주기를 바라는 마음도 생기네요.
    오늘하루도 힘내어 화이팅하세요.

    2014.04.23 08:54 [ ADDR : EDIT/ DEL : REPLY ]
  10. 역시 인도네시아 여행의 진미는 브로모 화산과 이곳에서 볼수 있는 또다른 일출장면 같습니다..
    앞으로 이곳 여행시에는 많은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2014.04.23 16: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새벽

    일본 쿠마모토의 아소산 갔던게 생각나네요.
    골룸예기를 하신게 공감이 가요, 화산주변엔 화강암들이 많아서 자생하는 식물들이 어딜가나 생김새가 서로 비슷한가봐요.
    저도 아소산에 갔을 때, 그 경치에 압도당해서 마치 반지의 제왕 영화속에 들어간 기분이였거든요
    좋은 사진 잘 보고감돠

    2014.04.24 15:31 [ ADDR : EDIT/ DEL : REPLY ]
  12.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곳 한곳이 늘었네요^^
    멋진 풍경 잘보고 갑니다~

    2014.06.27 23:3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