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맛집

장충동 미슐랭 평양냉면 맛집 '평양면옥' (since1986 노포)

반응형

 


 

장충동 미슐랭 평양냉면 맛집 

'평양면옥' (since1986 노포) 

 


 

한낮이면 시원한 냉면이 종종 생각나는 요즘!

서울의 유명한 노포나 미슐랭 냉면집을 검색해보니 평양냉면이 압도적이다. 

평양냉면은 익숙하지 않은 맛이지만, 몇 번 먹다 보면 생각난다고 해서  

여름에 평양냉면 순례를 해볼까하고 생각하던 중 처음으로 찾은 곳이 장충동 노포인 평양면옥이다. 

 

 

평양면옥은 지하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가깝다. 간판에 3대를 이어온 전통이라고 써있는데 이곳이

낯설지가 않다. 곰곰히 생각해 보니 좀 오래전에 아마 6~7년 전쯤 된 것 같기도 하다.

지인을 따라 늦은 저녁을 먹으러 2번 왔던 기억이 난다.

당시에 냉면도 맛없고 더군다나 가격도 비싼데 이곳에 왜 오나 했는데 다시 찾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반응형

사람이 오가는 입구 주변에 가득 쌓아놓은 절인배추가 나만 비위생적으로 보이는 걸까?

아무튼 평양면옥은 여러곳에서 인정한 곳이다. 

대표적으로 미쉐린 가이드 2022, 백년가게에 선정된 곳이다.  

 

 

매장이 크지만, 미슐랭에 뽑힌 곳이라 웨이팅이 있을 것 같아 평일 2시쯤 가니 테이블이 널널하다.

카메라를 들이대면 부담스러워 할 수 있어 요즘은 핸드폰 카메라로 매장을 종종 담곤한다.

광각과 50배 줌이라 앉아서 편하게 매장을 담을 수 있다.^^

 

 

유명한 노포들이 그렇듯 장충동 평양면옥은 방송과 매체에 여러 번 소개되었다. 

 

 

화장실 방향쪽에 메밀 방앗간이 있고 이곳에서는 메밀 기계를 볼 수 있다. 

세월의 흔적이 보이는 기계라 전시용인 줄 알았는데 사용하는 기계라고 한다. 

평양면옥은 직접 도정한 메밀을 사용한다. 

 

 

메뉴판이다. 냉면을 주문했는데, 14,000원으로 가격만 보면 센 편이다.

지금껏 먹어본 냉면 중 가장 비싼 냉면인 것 같다.  

 

 

면수가 먼저 나온다. 밍밍하지만 메밀향이 배어있고 숭늉을 먹는 것 같이 구수하다.

냉면은 비주얼만 보면 정말 비싸 보인다. 편육 4점과 계란 완숙 절반이 고명으로 올라가고 짭조름한

오이가 들어갔다. 육수는 맹물 같아 보일 정도로 맑다. 

반찬은 김치와 무가 나오며 김치는 짠 편이다.  

 

 

냉면 육수부터 맛보니 짭조름한 맛이 나며, 은은한 육 향이 난다. 

소고기와 각종 야채로 만든 육수라고 한다. 

처음은 약간 오묘한 맛이라 어떤 맛인지 잘 모르겠는데 몇 번 맛보니 진한 육수의 맛이 난다. 

육수를 맛본 후 면을 먹으니 심심한 맛이다. 면은 찰지기보다는 부드럽고 편육은 뻣뻣하다.

식초와 겨자를 넣어야 제맛이 날까 해서 넣어봤지만 여전히 물음표다. ㅠㅠ

평양냉면은 밍밍한 맛이 매력이라고 하는데 솔직히 평양냉면 초짜라 맛을 잘 모르겠다. ㅠㅠ

 

평양냉면은 3번 이상 먹어봐야 알 수 있다고 하던데 간격은 길었지만, 3번째 찾은 평양면옥은 

익숙하지 않은 평양냉면이라 그런지 내 입맛에는 맛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그러나 오래된 노포이고 많은 매체가 인정한 곳인 만큼 평양냉면을 좋아하면 한 번쯤은 가볼만한 곳 같다.  

 


주소: 서울 중구 장충단로 207 

전화번호: 02-2267-7784

영업시간: 매일 11:00 ~ 21:30 

주차: 가능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