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한 장의 사진

[인도네시아여행/족자] 보로부두르 일출

반응형

 

보로부두르 일출

[족자/인도네시아여행]

 

새벽 4시. 전날 예약한 미니밴을 탔다.

세계 3대 불교유적지 중의 하나로 손꼽히는 보로부두르의 일출을 보기 위해서다.

보로부두르는 인도네시아 자바섬에 위치한 족자로 여행 온 가장 큰 이유다.

1시간 정도 새벽거리를 달렸을까! 미니밴은 가파른 언덕길을 힘들게 오르기 시작하더니 전망대 입구에 도착했다.

산중턱에 있어 넓지 않은 주차장은 이미 차들로 가득하다. 다행히 주차 할 공간이 한자리 남아있다.

어렵사리 비집고 들어가 주차 후 전망대로 향했다.

 

열대야의 더위에 지쳐 밤새 3시간도 못자 정신이 혼미하고 몸이 무거웠지만

보로부두르 일출에 대한 기대감 때문인지 이곳에 도착하자 날개를 단듯 가볍다.

10여분 정도 산길을 따라 올라가니 전망대가 보인다.

아침 6시 약간 넘은 이른 시간이지만, 전세계 곳곳에서 보로부두르의 일출을 보러온 사람들로 가득하다.

좋은 자리는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다.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니 밀림속에서 뾰족한 것이 눈에 띈다. 

천년의 신비를 간직한 보로부두르다. 아침 태양의 빛을 받으려는듯 뾰족하게 하늘을 향하고 잇다.

인공의 모습이 자연속에서 이렇게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루다니! 감탄사가 터진다.

천년전 이것을 설계한 사람은 이런 모습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을까? 놀랍기만하다.

어느순간 태양빛은 보로부두르를 향해서 빛을 발사한다. 그순간 보로부두르는 세상의 중심이 된다.

세상의 중심까지는 아니더라도 불교의 중심 정도는 되지 않을까! 혼자 생각해 본다.

 

 

- 보로부두르, 족자, 인도네시아여행 -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