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카페,디저트

[수원카페] 모던함과 엔틱한 카페 포레스트

반응형

 

모던함과 엔틱한 카페 포레스트

[수원카페]

 

수원은 잘 모르지만 지인의 안내로 수원 칠보산 입구에서 식사 후 근처에 있는 카페를 찾았다.  

지인은 수원에서 괜찮은 카페라 몇 번 찾은 카페라고 소개한다.

카페도 문화의 한부분으로 정착되어가고 있고,

사진을 좋아하고 나서부터 언제부터인가 인테리어가 괜찮은 카페를 찾는 것도 즐겁기만 하다. 

 

 

 

 

 

 

 

칠보산 입구쪽에 심플하지만 모던한 외관건물을 가진 카페 포레스트..

1층은 카페로 이용되고 2층은 가정집인듯하다.

장사가 힘들지만, 돈에 구애받지 않고 산다면 1층은 나만의 개성을 살린 공간의 카페로 운영하면서

2층은 가정집으로 살고 싶기도하다.^^ 

단지, 꿈이라 로또를 크게 맞지 않으면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ㅠㅠ

 

 

 

 

 

 

 

 @ 카페 포레스트 [수원카페]

 

 

 

 

 

 

 

 

포레스트가 '숲'을 의미하는 상호라 내부 공간은 화분이나 화초가 많지 않을까 미리 상상해 봤으나

눈에 띄는 것은 고풍스런 스타일의 테이블과 인테리어이다

다른 한쪽은 모던한 분위기로 꾸며져있다. 마음에 드는 곳으로 자리를 잡으면 될듯...

 

 

 

 

 

 

 

가격은 착하다. 아메리카노가 단돈 3,500원..

시원한 것이 먹고싶어 스무디를 주문했다.

 

 

 

 

 

 

 

 

 

음료를 마시면서 카페 탐방을 시작했다. 

구석구석에 자리를 잡고 있는 소품들을 사진기에 담는 소소한 재미를 느껴본다. 

 

 

 

 

 

 

 

 

장식장에는 소품들이 가득하다. 

마치, 장식소품을 파는 가게를 온 것 같은 느낌이랄까!!

비슷한 장식품이 같이 진열되어 있어 혹시나 파는 것은 아닐까하고 생각해 보았지만

가격표가 없는 것을 보니 파는 물건은 아닌것 같다. 

 

 

 

 

 

 

 

각국의 원두도 볼 수 있다. 

커피는 맛을 구분 할 정도는 아니고 단지 약간의 관심만 있다.   

입이 싸구려인지 자판기커피가 맛있는지.. ㅠㅠ

 

 

 

 

 

 

 

 

시원한 음료수도 마시고 지인과 여행이야기도 하고 흐르는 음악에 귀가 즐겁고,

다양한 카페의 소품들을 사진기에 담으면서 소소한 기쁨을 만끽한다.  

혼자 이런데 오면 카페를 돌아다니며 사진찍는 것이 다소 뻘쭘하긴 하는데

같이 사진을 찍으니 부담이 덜 된다고 할까!! ^^

 

 

 

 

 

 

 

창밖으로는 야외 테라스가 있다.

 

 

 

 

 

 

 

 

테이블에 물이 고였다.

거기에 하늘이 살짝 반영되어 보인다.

 

 

 

 

 

 

  @ 포레스트에 진열된 과일들 [수원카페]

 

 

 

 

 

 

 

 

맛있게 보이는 빵이 식욕을 자극한다.^^ 

 

 

 

 

 

 

@ 딸기 스무디

 

칠보산 입구의 한적한 곳에 위치한 카페 포레스트..

고풍스러움과 모던함을 갖춘 편안함이 느껴지는 카페이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