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맛집

[분당 맛집] 율동공원 맛집, 파챠이

반응형

 

율동공원 맛집, 파챠이

[분당맛집]

 

오랜만에 대학교친구들을 만나러 가는날..

다들 직장인 강남, 분당에 있어서 직장 끝나고 혼자서 멀리 분당까지 이동했다. ㅠㅠ   

고기, 중식점, 곱창 중에 중식점으로 가자는 의견이 모아지고

율동공원 가는길에 있는 분당에서 괜찮다는 중식점인 파챠이로 갔다. 

 

파챠이는 중국어로 ‘돈을 벌다’라는 뜻이라고 한다.

중국에서는 새해에 꼭 한다는 인사이다.

이곳 파챠이는 동부이촌동의 파챠이, 청담동의 발재반점과 같은 중식점으로 본점이라 한다.

 

 

 

 

 

 

 

 

매장앞에 주차할 공간이 있지만, 손님이 많으면 주차 공간이 여유치 않아 주변에 주차해야 한다.  

입구에는 추천메뉴가 보드에 적혀있고 영업시간(11:00-22:00)이 적혀있다.

추천메뉴를 주문하는 것이 무난할지도 모르지만, 몇 번 와본 친구의 주문을 믿어보기로 했다. 

 

 

 

 

 

입구를 능름하게 지키고 있는 중국식 조형물..

 

 

 

 

 

 

 

안으로 들어가니 저녁 시간이 다소 지난시간이라 손님들은 별로 없다.

 

 

 

 

 

 

 @ 파챠이 [분당맛집/율동공원 맛집]


 

 

 

 

 

 

 

파챠이의 메뉴..

코스요리가 좀 더 양이 많은 것 같지만, 깐풍새우요리와 탕수육을 주문했다.

 

 

 

 

 

 

 

양배추절임과 짜사이가 먼저 나왔다.

적당하게 간이 들은 매콤한 맛의 짜사이와 새콤한 맛의 양배추절임..

새콤한 맛에 끌려 양배추절임에 자꾸 젓가락이 간다.

짜사이와 양배추절임은 느끼한 중국음식을 먹을때

같이 먹어주면 느끼한 맛을 진정시켜 주는 역할을 해준다.

 

 

 

 

 

 

  

 

먹음직스럽게 나온 깐풍중새우요리.

새우 살이 오동통하다. 겉옷이 얇고 소스가 새콤달콤하다.

 

 

 

 

 

 

 @ 파챠이 탕수육 [분당맛집/율동공원 맛집]

 

 

 

찹쌀을 입혀 쫀득하면서 바삭한 겉옷을 입은 탕수육은 넓직한 모양이다.

넓직한 탕수육을 먹기좋게 가위로 잘라준다.

잘라진 면에 보이는 돼지고기는 육질이 두툼하고 괜찮아 보인다.

소스가 다소 달달한 편이라 달달한 것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괜찮을 것 같다.

이런 스타일의 탕수육 너무 괜찮다.^^

 

 

 

 

 

 

 

 

 

새우요리와 탕수육을 먹고 해물짬뽕을 시켰다.

내 입맛는 심심한 편이고 

게, 조개, 홍합, 새우, 오징어 등 해물이 골고루 들어가긴 했지만

양도 적고 시원한다는 느낌이 덜하다. 

탕수육과 깐풍중새우를 너무 맛있게 배부르게 먹어서 그러나..ㅠㅠ  

 

 

 

 

 

 

 

후식으로 마지막 마무리..

 

 

 

 

 

 

 

따로 시키면 전체적으로 가격이 비싼편이고 코스요리가 가격대비 괜찮다고 한다.

깐풍기와 탕수육은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웠지만

심심했던 해물짬뽕은 가격대비 비추...

이곳은 빙하군만두가 유명하는데 못먹어서 아쉽기도 하다.

 

식사하고 근처의 율동공원에서 산책하면 괜찮을 것 같다.

 

 

 

 

 

 

 

 

 

 

반응형
  •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3.06.14 05:38 신고

    군침흘리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blog.daum.net/jayslee BlogIcon 제이슨 2013.06.14 07:12

    중국식 중국집인 듯 합니다만..
    음.. 해물짬뽕은 시키면 안되겠군요. ㅎㅎ

  • Favicon of https://boyundesign.tistory.com BlogIcon 귀여운걸 2013.06.14 08:56 신고

    오오~ 모두 다 너무 맛있겠어요~
    중국요리 엄청 좋아하는데 분위기도 좋고 마음에 쏙 들어요ㅎㅎ
    율동공원 놀러갔다가 가봐야겠네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2losaria BlogIcon 굄돌 2013.06.14 11:05

    율동공원 부근이로군요.
    정통 중국집인가 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4 11:45

    꿔바로우 식의 탕수육 저도 엄청 좋아하거든요 ^^
    파챠이.. 분당 멀다 라고 했는데 동부이촌동에 있다니..
    가까우니 그쪽으로 가봐야겠어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4 12:00

    이야~
    입안에 군침이 한가득이네요.ㅎ

  • Favicon of https://oasis0924.tistory.com BlogIcon 해피선샤인 2013.06.14 13:30 신고

    율동공원에 요런 곳이 있었군요~ 몰랐네요..ㅎㅎ

  • 계란후라이 2013.06.14 15:38

    깐풍중새우요리가 확!땡기는데요 ㅎㅎ
    맛나겠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4 17:16

    입안에 군침이..흐르는..
    너무 맛나보이네요.ㅎ

  • Favicon of https://factoryw.tistory.com BlogIcon 팩토리w 2013.06.14 21:06 신고

    해물짬뽕의 맛을 살짝 기대했는데... 조금 안타깝군용..ㅎㅎ
    아~ 저 아이의 이름이 짜사이엿군요!! 조거조거 짭쪼롬하니 맛난데 말이죠..
    메인 음식 나오기 전에 야금야금 집어먹는 아이인것 같아요. ㅎㅎㅎ
    탕슉~~ 윤기가 좔좔하니 맛나 보입니당~~ ㅎ

  • Favicon of https://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2013.06.14 21:16 신고

    얼마전 북경여행 덕분에 중국음식에는 좀...ㅋ

  • 오복씨 2013.08.07 19:23

    이집의 비밀 알려드리죠. 여기 옛날부터 있었던것은 아시죠???
    가끔 어른들 모시고 여기서 디너코스 몇번 먹었는데요. 메니저급으로 보이는 커트머리한 여자 있어요.~ 그 여자 조심하세요. 여기 꽤 일한지 오래
    된것 같더라구요. 갈때마다 보면 주인은 코빼기 한번 못봤는데...암튼..
    코스 먹을때 제가 부담하게 되서 항상 제일 싼 A코스39000원 짜리 먹게 되었어요. 총 3번을 먹었었는데 계산할때 그여자한테 두번 계산하고 다른직원한테 1번 계산했거든요. 근데 웃긴게 그 커트머리 여자한테 계산할때는 진짜진짜 웃긴게 맨날 A코스 47000원 짜리로 계산을 해주는거예요. 그래서 나는 왜 이렇게 금액이 많이 나온거냐고 하면 제가 A코스를 시켰다고 해요. ㅎㅎㅎ 처음엔 그냥 종업원이 잘못들었나보다 하고 그냥 말싸움 하기도 싫어서 계산하고 나왔어요. 근데 두번째 갔을때 또 그러는거예요. ㅎㅎㅎ 근데 코스요리 나오는 음식들을 다 외운것도 아니고...머가 따지기도 모해서~ 옆에 시부모님이 계셔서 큰소리 내기도 뭐하드라구요. 남편이 그냥 가자고 해서 나오긴 했는데 집에와서 곰곰히 따져보니까 저는 분명히 b코스를 먹은거예요. 그 종업원이 사장도 안나오고 주로 자기가 관리를 하다보니 제가 봤을때는 손님들 속여서 나머지 돈은 자기가 쓱싹하는거 같기도 하구요. 암튼 그뒤로 어쩔수 없이 또 가게됬는데 다른 종업원이 계산할땐 안그랬습니다. 진짜 여기 비 양심적이고 역시 자기 가게는 사장이 직접 뛰면서 해야 한다는걸 느꼈고요~ 파차이에 가고싶을땐 저는 예전에 살던동네 동부이촌동 파차이로 갑니다. 그리고 분당에선 칸지고고 가세요. 칸지고고가 사실 파챠이보단 맛나요. 사천탕수육도 그렇고 잡탕밥도 그렇고요.
    혹 가게되면 계산할때 꼭 조심하세요. 시킬때 확실히 하고 시키구요. ㅎ

  • 2019.10.28 13:43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