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India

가트에서 바라나시의 색채를 느끼다 #2 [인도여행/바라나시/갠지스강]

반응형

 

 

가트에서 바라나시의 색채를 느끼다 #2 [인도여행/바라나시/갠지스강]

 

정리되지 않은 듯 복잡한 바라나시에서 여행자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여러 가지가 있다.

요가를 저렴하게 배울 수 도 있고 악기를 연주하며 인도음악을 체험 할 수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바라나시에서 특별히 무언가를 하지않아도

가트에 서서 갠지스강을 끼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들것이다.

 

 

 

 

 

 

 

수행을 하는 듯한 모습의 인도인..

무언가 심각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가

카메라를 들이대는 낯선 여행자에 잠시 눈길을 준다.

수염을 길게 길러서 그런지 나이들어 보이지만

실제 나이는 예상한 것 보다 휠씬 적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힌두교의 성지 바라나시에는

수행하는 듯한 인도인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갠지스강과 함께 하는 사람들의 모습들은

선입견 때문인지 몰라도 일하는 모습에 무게감이 느껴진다.

 

 

 

 

 

 

 

 

 

더러워 보이는 갠지스강이지만,

그곳에는 많은 영혼들이 안식처로 자리잡고 있다.

 

 

 

 

 

 

가트의 풍경, 바라나시, 인도

 

 

 

 

 

 

 

아이들은 서양인한테 무슨 이야기를 들려주는지..

앞에서도 이야기 했듯이

천진난만한 아이들이 대부분이지만,

친철을 베풀면서 위험한 상황으로 몰아가는 아이들도 있으니 주의요망.

 

 

 

 

 

 

 

원숭이들도 볼 수 있다.

갠지스강을 우두커니 바라보는 모습에서

동물도 진지함(?)이 느껴진다.^^

 

 

 

 

 

 

 

 

 

못 먹고 가난해서 그런지 키도 작고 깡마른 아이들..

 

 

 

 

 

 

 

 

 

아이들의 놀이터가 되어주기도 하는 갠지스강과 가트 

 

 

 

 

 

 

 

가트에 앉아 강을 바라보며

무언가 생각에 잠긴듯한 사람들도 많이 볼 수 있다.

 

 

 

 

 

 

 

다른 가트로 가기위해서 골목길로 들어왔다.

바라나시의 미로와 같은 골목길에는 

좋지 않는 환경이지만 밝게 생활하는 아이들의 순수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골목길에서 만난 천진난만한 아이들이

여행이 끝난 후 바라나시에서 가장 인상적으로 남은듯...

 

 

 

 

 

 

 

밤이 시작되니 다소 가라앉은 무더위 때문인지

많은 사람들이 가트에 몰려든다.

바라나시 사람의 삶의 일부분이 되어버린 가트에서 하룻밤이 지나간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