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Cambodia2010. 1. 3. 15:03
반응형





태국 방콕의 왕궁과 느낌이 비슷했던 캄보디아 왕궁.

외관이 화려하고 아름다운 건물이었다.

입장료 3$(왕궁+실버파코다)에 카메라를 사용하면 2$ 추가된다.

우리나라 경복궁이나 창경궁등 궁에 가면 자국민이 대부분이지만

캄보디아 왕궁을 찾는 사람은 자국민이 아닌 거의다 외국인이라는 점이

캄보디아의 가난한 실상을 보여주는듯해서 씁쓰릅했다. 

왕궁 중 어떤 건물에 들어가니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어서

뭐가 있길래 모여있을까 하고 궁금해서 다가가니 선풍기가 있었다...^^ (어느 곳이든 무쟈게 더운곳이다)

왕궁 주변에 있는 국립박물관은 주로 조각품들이 많았고 생각보다 규모가 작았다.

30분 보니 대충 끝났다는..ㅡ,ㅡ

입장료는 2$에 카메라 사용하면 1$ 추가.

그러나 카메라는 단지 박물관의 정원만 촬영가능.

국립박물관은 그리 추천해 주고 싶지 않다.

단지 좋은점이라면 곳곳에 선풍기가 설치되어 있다는 것..^^

 

 


 

황금색 건물이 인상적이다.

건축양식은 전형적인 크메르양식을 따르고 있다. 

 

 

 



 

 

 

 

 

 



 

종종 마주치던 중들

캄보디아 같은 동남아 불교 국가는 우리나라 처럼 절이 산속에 있지 않고

교회처럼 도시에 있는 지라 중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태국과 붙어 있어서 비슷한 문화권이라 그런지

조각상도 태국의 것과 비슷하다.

 

 

 

 

 



 

 

 

 

 



 

 

 

 

 



 

 

 

 

 



 

 

 

 

 



 

 

 

 

 



 

구경 후 나가는 출구쪽에서 다정해 보이는 아버지와 아들이 보기 좋아서 뒤에서 몰카를..^^

 

 

 

 



 

무더위에도 긴팔을 입고 왕궁 주변을 지키는 군인.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기에 언급된 것과 같은 자원 나에게 매우 유용합니다! 내 블로그에이 페이지에 대한 링크를 게시할 것입니다. 내 방문자 그게 매우 유용할 것입 확신합니다.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2.03.23 07:4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