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Taiwan

[대만여행/타이베이] 용산사, 불교와 도교, 토속신이 복합된 독특한 사원.

반응형



[대만여행/타이베이] 용산사, 불교와 도교, 토속신이 복합된 독특한 사원.


크고 작은 수많은 사원들이 흩어져 있는 타이베이에서 용산사(롱산스)는 가장 오래되고

가장 유명하며 가장 전형적인 대만의 사원이다.

타이페이에서 전철로 접근하기 쉽고, 건축양식이 멋져 한 번쯤은 둘러볼만 한 가치가 있다.

대만 사람들은 특정 종교에 심취하기 보다는 도교, 불교등의 다른 많은 신을 하나의
사원에서

같이 모시는 경향이 강해 그 신의 숫자는 점차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용산사도 이러한 종교관의 흐름에서 예외는 아니어서 관음,마조,관우등 여러신을 섬기려는
참배자들로 인해 항상 북적인다.

원래 1740년 처음 건립되었으나, 각종 재해 등으로 상당 부분이 파괴 된 것을 1957년에
오늘날의 모습으로 재건했다.







입구를 통과하니 화려하게 장식된 각종조각들로 만들어진 사원은
조명을 받아 휘황찬란했다.

이미 사원 몇 군데를 들렸지만, 가장 유명하다는 용산사(롱산스)는 그 이름값을 충분히 했다.








저마다 경건한 마음으로 기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사진을 찍는 나 자신에게 살짝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







사원 내에는 향내가 코를 자극 한다
.

차분하고 경건한 느낌의 음악이 흘러나와서 종교 여부를 떠나서 누구나

그 묘한 분위기에 휩쓸려 경건해진다.













불교 사원으로 생각하고 들어간 사원이었는데,

사원의 뒤쪽으로 가보니 신이 아닌 사람들도 모셔져 있었고 달마대사 벽화도 보인다.

용산사는 불교와 도교, 토속신이 복합되어 조화를 이루는 독특한 사원이다.

경건한 마음으로 자신의 소원을 비는 참배객의 모습에서

나라와 인종, 종교는 다르더라도 마음속에 추구하는 본질은 비슷한 것 같다.








누군지는 모르지만 사람이 모셔져 있었다.

도교는 사람을 믿는데, 예를 들어 관우는 상인들이 신으로 모신다고..

상업에 능했다고 한다.








정교하게 조각된 조형물이 시선을 끈다.














낙양의 소림사에서 9년간 면벽좌선 했다는 달마대사의 벽화도 보인다.

여러 종교가 복합되어 하나의 사원에 조화를 이루고 있는 사실만으로,

용산사는 낯선 이방인에게 흥미로운 곳이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