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캐나다여행/로키] 첩첩산중에서 난감했던 사연


캐나다 로키를 혼자서 여행 할 때 이다.
로키는 서서히 추워지고 초겨울로 진입하려던 10월 중순이 약간 넘은 시기.
아침, 저녁은 영하와 영상의 날씨를 왔다 갔다 하는 싸늘한 날씨였다.
여행 막바지에 캐나다 로키에 위치한 재스퍼타운에서 로키의 최고봉이라는 랍슨산에 가려고 버스를 탔다.
랍슨산은 재스퍼에서 약 100여 키로 떨어진 곳.
버스를 타고 랍슨산 근처에 왔을 때 날은 서서히 어두워지고 있었다.
운전기사분께 목적지인 랍슨산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하니.
이상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운전기사분 


‘괜찮겠냐?’

‘네'


걱정마라는 식으로 자신있게 말하고 버스에서 내렸다.
그리고 어설프게 안녕이라고 말하고 손을 흔들었는데...
운전기사분이 잠시 나를 바라보는데 걱정에 섞인 눈빛이다.
뭔가 말하려는 듯이..
버스는 떠났고 버스에서 내리고 보니 주변은 완전 첩첩산중이었다.
길 건너편에 있는 건물에 불빛이 보여서 거기로 향했다.
(그 건물은 나중에 알고 보니 관광 안내소였다. 당시에는 늦은 시간이라 문 닫음)
남자 두명이 그 건물 앞에 서 있었다.


‘근처에 숙박시설이 있나요?’

‘여기 주변에 숙박시설 없어요. 밤에 여기 왜 왔나요?’

‘랍슨산 트레킹 하고 싶어서 왔어요’


그리고 더 황당한 것은 버스가 이곳에서 내려달라고 하면 내려주는데 내리는 사람이
없으면 이곳에서 멈추지 않는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서 캐나다인은 
도와줄 생각은 안하고 빙정거리는 투로 


‘당신 큰일났네 크크크~’


심각해하고 있는 나에게 이렇듯 놀리고 얼마 후
자기차를 타고 어디로 사라져 버렸다.
정말 열 받았지만 어찌 할 방법이 없었다.
날씨도 점점 추워지고 눈발이 조금씩 날리기 시작했다.
더군다나 이곳은 야생 짐승들이 많은곳.
(로키 여행하면서 야생곰만 세 번 봤다.)

지도를 펼쳐 봤다.
마을을 가려면 동쪽으로 약 100키로 서쪽으로는 약 50키로 정도 가야했다.
중간에는 자연만 존재하는 완전 첩첩산중.
산속에서 얼어 죽지 않으려면 히치하이킹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도로에서 차가 지나가면 열심히 손을 흔들었다.
차도 거의 안 다녔지만 야밤에 동양인이 어두운 산속에서 히키하이킹을 시도하니
캐나도인도 두려워하는 듯 아무도 차를 멈춰 주지 않았다.ㅡ,ㅡ










1시간이 조금 넘게 흘렀을까!!
빛이 깜박거리서 쳐다보니 지프차가 멈추어 있는 것이다.
얼마나 고마운지..
눈물이 글썽글썽 거렸다.
지프에 타려고 달려가서 문을 여니 영화에서나 나올듯한 모습의 사람이 있었다.

허걱~~!

수염 덥수룩하게 기르고 몸에 문신있고 프로레스링 선수 같이 커다란 몸짓의 사람.
더군다나 얼굴도 험악하다.
순간적으로 타야 되나 고민을 했지만 어쩔수 없는 상황이라 차에 탔다.
차를 타고 가면서 어쩔수 없이 히치하이킹을 해야 했던 상황을 이야기하니
이곳은 밤에 히치하이킹이 힘든 곳이라고 한다.
낯선 사람을 태워줬는데 강도로 돌변하여 돈을 뺏고 살인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밤에는 두려워서 히치하이킹을 잘 안해준다고... 


‘그렇지만 누가 날 건드리겠냐?^^’

‘건드렸다가는 저승했이지^^’ 


이것저것 대화를 나누는 동안 생김새와 다르게 무척 순수한 마음씨를 가지신 분이라는게 느껴졌다.
그 분은 약 100여 키로 정도 떨어진 재스퍼타운까지 나를 안전하게 태워다 주고 에드먼턴으로 향했다.
정말 고마웠던 분. 어쩌면 생명의 은인이기도 했던.^^
다시 만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만약에 다시 만난다면 식사라도 꼭 대접하고 싶다.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는 1월 달에 재스퍼 갔었는데,,,돌아다니는 차들은 없고 완전 히치하이킹으로만 돌아다녔었어요~
    완전 촌스려운 여행자 복장이라 히치가 무척 손쉬웠던 것 같습니다~
    이런 경험들이 되돌아 보면 여행의 즐거움을 더 해 주는 것 같아요~

    2010.12.28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낮에는 저도 로키에서 히치하이킹 여러번 해봤어요 ㅡ,ㅡ
      근데 저녁에는 차도 없고 히치하이킹 힘들드라구요

      2010.12.28 20:23 신고 [ ADDR : EDIT/ DEL ]
  3. 그림같다는 말은 이럴때 쓰는거겠죠~
    정말 그림같습니다! 정말 잊혀지지 않는 추억이었을 것 같아요

    2010.12.28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우와 이곳을 혼자 여행하셨다니 대단하십니다.
    큰일 날 뻔 했네요.
    사진이 너무 멋집니다.

    2010.12.28 20:00 [ ADDR : EDIT/ DEL : REPLY ]
    • 혼자서도 많이들 여행하는 곳입니다. 차 렌트해서 다녀야 편리한 곳인데 버스나 히치해서 다니려니 불편하드라구요

      2010.12.28 20:19 신고 [ ADDR : EDIT/ DEL ]
  5. 호곡 야생곰 3번이나 ㅎㅎ
    암튼 다행입니다

    2010.12.28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그림 같은 풍경이군요...

    2010.12.28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처음 두 사람 너무 얄밉군요.
    대신에 마지막 분은 너무 고맙구요.. ^^
    그런데 스토리가 내가 아는 분 스토리와 너무 비슷한데요. ㅎㅎ

    2010.12.28 23:09 [ ADDR : EDIT/ DEL : REPLY ]
  8. 처음에 놀리던 사람이 참 얄밉네요..
    그냥 도와주면 좋았을것을..^^:

    2010.12.28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큰일날뻔 하셨네요.
    잘 보고가요.
    연말 행복하세요

    2010.12.29 0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여행하다보면 이런 일 저런일 이 다 일어나죠....
    그래도 사진은 정말 환상적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12.29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찔한 경험이셨겠지만, 그 풍경은 너무 멋집니다.~~~ ^^
    다행히 좋은 분을 만나셨네요.

    2010.12.29 08: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소중한 추억을 만드셨군요...
    아마도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이시구요...

    2010.12.29 08:58 [ ADDR : EDIT/ DEL : REPLY ]
  13. 신혼여행으로 캐나다 북부를 가고 싶었는데 결혼식이 11월이라 접었어요 ㅠㅜ
    대신 7주년에 캐나다로 여행가자고 약속해놨는데 포스팅 열심히 읽어봐야겠네요 ㅎㅎㅎ

    2010.12.29 12:46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정말 난감한 상황이네요.
    현실에서는 잘 일어나지 않는^^
    좋은 하루 되세요!

    2010.12.29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행의 묘미가 이런데서 있는듯 합니다.
      짧은 시간 동안 이렇게 추억을 많이 담는 것이
      여행만한 것이 있을까요?^^

      2010.12.30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 여행의 묘미가 이런데서 있는듯 합니다.
      짧은 시간 동안 이렇게 추억을 많이 담는 것이
      여행만한 것이 있을까요?^^

      2010.12.30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15. 이런 곳에선 찍는 사진마다 작품이군요. 물론 사진촬영 기술도 좋으시겠지만 ^^

    2010.12.29 2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겨우 이정도 밖에 못 찍어서 항상 아쉬운 곳입니다.
      내공 더 길러서 다시 가보려구요^^

      2010.12.30 00:13 신고 [ ADDR : EDIT/ DEL ]
  16. 만사형통

    에드먼튼은 예전에 제가 살던 곳인데... 알버타주의 주도입니다. 살기좋은 곳이죠. 좀 추워서 그렇지만. 그래서 지하도와 지하상가도 발달해 있고 시내 중심가는 전철도 공짜이고.

    도착해서 강이 멋있어서 강가의 아파트를 렌트했는데 추겨울에 얼어서 늦봄까지 얼버 붙어 있는 눈덮인 하얀 경관이라니... 하루 이틀지나니 그냥 별로였습니다. ㅜㅜ 비싼 아파트 렌트비가 아까워.

    그래도 사람들도 좋고 좋은 추억이 있는 곳이죠...

    2010.12.31 13:08 [ ADDR : EDIT/ DEL : REPLY ]
  17. 눈이시리게 아름다운 로키 사진과 달리...
    무시무시한 에피소드네요...^^;;
    그래도 좋은 분 만나서 여행의 추억이 더 아름답게 남아있겠어요~ㅎㅎ

    2010.12.31 2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본인 입장에서 얄밉겠지만
    입장 바꿔 생각하면 낮선 사람이 누군줄 알고 태워다 주겠어요..

    2011.06.30 00:20 [ ADDR : EDIT/ DEL : REPLY ]
  19. 세미콜론드립은 아마도 로어셰크의 마스크모양 패러디가 아닐지 ㅎㅎ 재미있네요

    2011.09.09 22:13 [ ADDR : EDIT/ DEL : REPLY ]
  20. 헐 만화 1권 표지만 보고 어 표지가 너무 멋있어....해놓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그게 정발이 됐었군요(.......)

    2011.10.18 22:53 [ ADDR : EDIT/ DEL : REPLY ]
  21. 붙어다닐 정도로 이름을 날렸죠. 즉 20대엔 '여성' 서울공대생, 30대엔 미 MIT,

    2012.08.23 01:2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