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Malaysia2020. 10. 30. 16:27
반응형



 키나발루 산 당일치기 투어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여행]


투어용 승합차로 키나발루 산 전망대를 지나 1시간 반쯤 지났을까? 

타운이 나타난다. 키나발루 산의 베이스캠프인듯 깔끔하면서 건물도 꽤있다.

이곳에서 차로 30분을 더 가니 키나발루 산 자락의 입구이다.  






입장료가 있다. 

외국인은 입장료가 무려 5배가 비싸다. ㅠㅠ


입장료: 외국인 RM 15, 자국인 RM 3





@ 포링온천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여행]


입구를 지나 마주친 곳은 노천온천인 포링온천!  

유황온천으로 물의 온도는 50~60도 정도 된다고 한다. 

추우면 모를까~ 후덥지근한 동남에서 온천하고 싶은 마음은 들지 않는다.^^

학교방학과 주말이 겹쳐서 평소보다 사람이 많은 편이라고 한다.






온천을 지나 30~40분 정도의 미니 트레킹을 시작했다.

동남아에서 가장 높은 산을 고작 30~40분 트레킹이라니!!

트레킹을 즐기는 나로써는 불만족스러웠다는... 






다양한 종류의 식물과 꽃들을 보며 걷는길이 상쾌하다.

오는길에 비가 와서 걱정했는데 오히려 비가 뿌려줘서

덥지 않고 상쾌하게 트레킹을 할 수 있었다.

비 때문에 길이 미끄럽긴 하지만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열대우림이라 나무들도 큼직큼직하고 쭉쭉 뻗어있다.





@ 캐노피 워크웨이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여행]


걸어올라가니 흔들다리가 있는 "캐노피 워크웨이"가 나온다.  

처음 봤을때 조금 무서워 보이기도 했지만, 막상 다리를 뻗어보니 걸어 갈 만하다.

흔들다리는 단단하게 고정되고 흔들거림이 심하지 않아서

양손으로 잡고 걸으면 누구나 어렵지 않게 건널수 있다.


한개만 걷너가면 끝인줄 알았는데 흔들다리 3개가 더 이어져있다.

특히 3번째 흔들다리는 높이가 높아서 밑을 바라보니 아찔하다.

한번 걸어가면 뒤로 돌아갈 수 없으니 무서워서 못 걸어갈 것 같으면미리 포기해야 한다. 


잠깐! 카메라 소지시 한대당 RM 5를 추가로 내야한다.






흔들다리를 건너며 키나발루 산의 자연 생태계를 눈으로 체험할 수 있었지만 

키나발루 산의 웅장한 산세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없어서 다소 아쉬운 트레킹이었다.

키나발루 산을 좀 더 자세히 체험하고 싶으면 1박2일 트레킹을 해야한다.






왼쪽의 바나나 처럼 생긴 꽃이 신기했다. 

키나발루 산 자락의 생태계를 체험하면서 뭔가 빠진것 같았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키나발루 산에서 볼 수 있다는 세상에서 제일 큰 꽃인 라플레시아를 보지 못했다 ㅠㅠ

일년에 며칠만 피고 일주일 안에 죽는다고 하니 보기 어려운 꽃이긴하다.






키나발루 산 미니 트레킹 후 돌아오는 도중에 허름한 멧돼지 바베큐점에 들렸다.

현지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로컬음식점으로 야외는 멧돼지 굽는 연기로 자욱하다. 

멧돼지 구이 한접시에 RM 12. 정말 저렴하다!

양도 푸짐해서 3~4명이 맥주랑 같이 먹기에 적당한 양이다. 직접 산에서 잡은 야생멧돼지 고기로 

먹기좋게 자른 후 짬조름한 소스를 뿌렸는데 퍽퍽하면서 묵직하게 씹히는 식감이 일품이다. 

위치는 어딘지 모르지만, 코타키나발루에 다시 간다면 다시 들르고 싶은 곳이다.^^



맛보기 정도에 그쳐 다소 아쉬웠던 키나발루 산 당일치기 투어!

더운 날씨로 인해 산 정상까지 트레킹은 힘들다고 생각할 때 간단히 맛보기 정도로는 괜찮은 것 같다.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연초에 싱가폴과 말레이지아 연결해서 다녀오려그랬는데, 이렇게 멀어질 줄 몰랐죠
    멋진 사진들 보니 여행이 그리워지네요

    2020.11.02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ㅠㅠ 밀린 사진들 올리며 위안을 삼고있네요. 여행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최악의 해인것 같습니다. ㅠㅠ

      2020.11.02 03:0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