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한 장의 사진

빙하

반응형


샨티스투파에서 바라본 레를 둘러싸고 있는 히말라야 설산.


고도가 높아서 비대신 눈이 내리고 그 눈은 추운 날씨에 딱딱하게 얼어버린다.


얼음이 계속 쌓이면 그 무게에 눌러 얼음이 흘러내리고 그 흘러내린 얼음은 빙하가 된다.


수백, 수천만년 동안 형성된 자연의 위대함에 놀라울 따름이다.


인간은 자연에 대해서 항상 겸손해야 한다.


-  인도, 레  -








반응형

'해외 > 한 장의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타일리쉬한 캄보디아 스님  (50) 2010.06.24
짐꾼  (58) 2010.06.19
빙하  (56) 2010.06.15
샌드둔  (39) 2010.06.08
밴쿠버 잉글리쉬베이의 석양  (35) 2010.06.04
게이샤의 추억  (35) 2010.06.01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