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한 장의 사진

[노르웨이 여행] 고요한 로포텐제도의 아침

반응형


고요한 로포텐제도의 아침

[노르웨이 여행] 


북위 66도의 북극권에 위치한 노르웨이 로포텐제도의 새벽은 어떨까?

왠지 오묘한 느낌으로 다가올 것 같아 기대감이 컸다. 

그러나 전날 피곤함 때문인지 새벽에 일어나지 못했다.

일어나니 새벽의 오묘한 빛은 온데간데 없고 해가 떠오르기 시작한다. ㅠㅠ


허둥지둥 숙소에서 나와 렌트카로 드라이브를 했다.

노르웨이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이라는 레이네 주변이라 

드라이브하는 내내 눈이 즐거웠지만 드라이브를 동안 마음에 드는 

풍경이 보이면 차를 멈추고 주변을 감상했다. 


 도시가 아니라 작은 어촌 마을로 이루어진 섬이라 

고요하고 한적해 보이는 어촌 풍경에 로포텐제도 특유의 

깎아지른 날카로운 봉우리들이 이어져있는 모습이 사랑스럽다. 


특히, 붉은색의 어부들을 위한 오두막인 로르부는 

주변 풍경에 녹아들어가 동화같은 모습이 되어준다.     



- 로포텐제도, 노르웨이 여행 -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