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India2010. 6. 7. 13:01
반응형





인더스강을 따라 달리던 지프 앞에 절벽위 돌산에 위풍당당하게 서있는 멋진 건물이 나타난다.


마치 일본 애니메이션에서나 등장 할 듯한 모습의 건물은 바로 스타크나 곰파.
곰파 뒤로는

히말라야의 거치른 봉우리들이 끝없이 펼쳐진다.
그냥 지나치기에 너무 아까워 짚 운전기사분께

세워 달라고 부탁하니 흔쾌히 승낙한다.
머리가 뽀개질듯한 고산병의 하나인 두통으로 힘들었지만

아름다운 것은 느껴지나 보다!^^  
스타크나 곰파는 약 500년전에 세워졌다고 하니 무굴제국에 의해서

세워진 타지마할과 비슷한 시기에 건립된듯 하다.
스타크나(stakna)는 티벳어로 ''호랑이의 코''를

의미한다.



가는법: ☞ 레 여행팁

위치: 인도 레 (L
eh) 남동쪽 19km 









이곳의 푸른 하늘은 정말 믿기힘들 정도로 아름답다. 내가 가본 여행지 중 최고로 아름다운 하늘로

인정할 수 밖에 없다고 할까! 
인더스강을 따라 멀리 스타크나 곰파가 그림처럼 펼쳐진다.

왠지 주변 히말라야의 기를 저곳에서 흡수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










주변의 풍경은 황량한 아름다움 이라고 할까!


푸른하늘과 뭉게구름이 나무 한 그루 없는 황량한 산의 풍경을 아름답게 변화시킨다.











멀리서 바라본 풍경이 너무 아름다워 저곳에 가보고 싶었다. 스타크나 곰파를 둘러싸고 있는

히말라야의 풍경은 어떤 모습으로 다가올지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틱세곰파에서 바라본 장엄한

히말라야의 풍경 느낌이 들 것도 같고..










같이 지프에 동행한 태국인.


태국인치고는 부유한 축에 속하는 것 같다.
카메라 장비만 보더라도 캐논 5D에

빨간띠 두른 렌즈를 몇 개씩 가지고 있고
더군다나 서브 디카까지 있었다.


그리고 사진에 대한 열정이 대단해서 같은 장소를 가더라도 20-30분 정도는


기본적으로 사진찍을 시간을 기다려줘야 했다.ㅡ,ㅡ 
햇빛이 따가운지 천으로

머리를 둘둘 감고 다닌다.










멀리서 봤을 때 절벽위에 아슬아슬하게 걸쳐있는 듯한 모습의 곰파가 이채로웠다.










히말라야 산맥을 가로지르는 인더스강.


흙탕물이지만 인터스강을 따라 고대 문명이 발생하고 길이가 무려 2,9OOkm에 이른다.












스타크나 곰파에 좀 더 가까이 가보기로 했다.
인더스강을 따라 내려가 보니 다리가 나왔다.


타르초로 치장된 목조다리 너머로 스타크나 곰파가 위치해 있다.
타르초는 티벳불교의 경전을

인쇄한 깃발이다.










지프에 동행했던 또 한명의 태국인. 이 친구도 카메라 장비가 대단했다.


세계 곳곳을 다니면서 사진찍는 것이 취미라고 하면서 나중에 놀러오라고


직접 운영하는 여행 홈페이지 주소까지 알려주었다.

















스타크나 곰파에 갈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서 멀리서 바라만 보고 다음 목적지로 향했다.


목조다리는 차 한 대 정도 간신히 통과 할 수 있는 크기이다.

 





크게 보기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인도에 한번도 가보지 못했는데
    꼭 가 보고 싶군요~

    2010.06.07 14: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단한 하늘입니다.
    눈부시게 파아란 하늘 아래 펼쳐진 드라마틱한 구름은
    곰파으 신비감을 한충 더해주고 있네요..

    2010.06.07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절벽위에 집은 정말 영화의 한장면이네요 ㅎㅎ
    인도의 멋진 경치 잘 보고 갑니다. ^^

    2010.06.07 1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정말 멋진 사진이예요.. 그림이 따로 없군요.....
    마치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을 보는듯 합니다...

    2010.06.07 17: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뭐. 그정도 수준은 아직 멀었죠^^
      넘 짧게 있어서 아쉬웠던 여행지인데 다음에 다시 갈 수 잇을련지 ㅡ,ㅡ

      2010.06.07 19:51 신고 [ ADDR : EDIT/ DEL ]
  6. 언제봐도 참 멋있게 보이는 곰파의 사진입니다.
    마지막 사진..
    나무 다리 위로 지나가는 지프.. 나무 다리 괜찮으려는지.. --;

    2010.06.07 17:38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리가 나무라 두명 내려서 걸어갔어요. 그 중 한명이 저라 사진을 찍을 수 있었죠^^

      2010.06.07 19:52 신고 [ ADDR : EDIT/ DEL ]
  7. 와 정말 멋진 곳들이네요.
    사진으로만 보는 게 너무 아쉽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사진에 꼭 담아와야겠습니다.^^;

    2010.06.07 2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번쯤 가볼만한 곳입니다.
      그런데 고산병으로 두번 가라하면
      고민할꺼 같다는^^

      2010.06.07 23:09 신고 [ ADDR : EDIT/ DEL ]
  8. 어릴적 공상소설의 무대처럼 보여요^^

    2010.06.07 2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올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뭐 별다른 설명이 없어도 그저 넋놓고 바라보게 되네요.

    2010.06.07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정말 멋진 곳이고, 정말 멋지게 사진으로 담아오셨네요!
    스타크나 곰파의 모습이 마치 프랑스의 몽쉘미셀 같기도 해요~

    2010.06.07 23:31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훌륭한 사진입니다.
    한가로우면서 인상적인 곰파의 모습에
    바빴던 하루의 몸과 마음이 다 정화가 되는 듯합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2010.06.08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공기마저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사진입니다.
    감사히 봤습니다.

    2010.06.08 10:00 [ ADDR : EDIT/ DEL : REPLY ]
  13. 자연풍경이 정말,... 헉, 소리나게 웅장합니다.

    오래된 미래에 나오는 그 라다크에 대한 소개가 없어 살짝 아쉽기는 하지만
    풍경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이네요.

    2010.06.08 1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레부터 해서 라다크에 대한 포스팅 있으니
      참고하시면 궁금하신점 도움이 되실지도^^

      2010.06.10 18:26 신고 [ ADDR : EDIT/ DEL ]
  14. 풍경 너무 장활하고 멋져요...
    저런 풍경을 볼 수 있다는거 정말 행운인거 같아요...
    잘 보고 가요...^^

    2010.06.08 1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푸른 하늘이 너무 시원하네요..^^
    멋진 사진 잘 봤습니다..^^

    2010.06.08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우와...이말밖에는~~~사진이 정말 예술이네요~~~실제 그곳에 가보지는 못했지만 사진으로도 충분히 느낄 수가 있을것 같아요~~

    2010.06.10 11:47 [ ADDR : EDIT/ DEL : REPLY ]
  17. 사진이나 여행이나 모두 다 엄청난 내공이세요 ㅠㅠ 부럽습니다.
    전 정말이지 저렇게 맑은 하늘만 봐도 그냥 좋습니다.
    전 언제쯤 오지여행을 하게 될까요...;
    평생 하긴 할까 모르겠습니다;;; ㅎㅎ

    2010.06.11 0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가 잘 모르고 있을 뿐이지 이젠 오지란 말은
      생소한 말인듯 합니다.
      어떻게 여행할까 한국에서 고민해도 막상가면
      관광객들도 많고 다 이동할 수 있는거 같네요.
      그런데 좀 안 알려진 곳이 보통 교통이 불편해서 비용이
      더 많이 든다는 ㅡ,ㅡ

      2010.06.11 01:51 신고 [ ADDR : EDIT/ DEL ]
  18. 레에서 헤미스 곰파로 이동하는 길에서 멀리 바라보였던 그 곰파네요

    가까이 가서 찍어주신 사진을 즐거이 봅니다.

    참 대단한 간절함입니다. 인간의 믿음이라는 것이..........

    2010.06.13 2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루시

    저도 작년에 인도 다녀왔는데... 틱세랑 판공초랑 다 다녀왔는데 여기는 못가봤네요~~~
    정말 레... 너무나도 아름다운 곳이죠....
    산티스투파에 힘들게 올라가서 아래를 내려다 볼때 기분이 정말 좋은 곳이죠~~~~
    그넘의 버스만 아니었으면...다시가고 싶은곳...ㅋㅋㅋㅋㅋㅋ
    다음에는 꼭 비행기타고 가야겠어요 ㅠㅠㅠㅠ

    2010.08.02 21:59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놈의 버스 저도 다시는 타고 싶지 않아요.
      그러나 레는 다시 가고 싶네요^^
      정말 아름다운 곳이었죠.

      2010.08.02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20. 곰파가 포탈라궁과 너무나 닮아서 깜짝놀랐습니다.
    이곳이 정녕 인도인지요. ^^ 하늘도 파란색 짙은것이 인상적입니다. : )

    2010.09.28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인사말! 이 문서에 매우 유용한 조언을! 가장 큰 변화를 만들 작은 변화 이다. 아주 많이 공유 해 주셔서 감사 합니다!

    2012.03.15 20:5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