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울2018. 11. 5. 08:00
반응형

길상사 가을소경

[서울 단풍명소, 서울 가볼만한곳]


집과 반대 방향이라 비교적 먼길을 가야하지만, 서울에서 아름다운 사찰로 손꼽히는 길상사!

사찰 이름같지 않은 이름도 독특하고, 요정이 사찰로 변신한 곳이라 어디에서도 느끼기 힘든 

묘한 느낌이 드는 사찰이다. 거리가 멀어 힘들게 다가가지만, 그 곳에 도착하면 

몸도 마음도 맑아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기분이 좋아지는 곳이다. 






한성대입구역에서 마을버스를 타고 구비구비 언덕길을 올라 도착한 길상사~

땅값이 어마어마한 곳인데 이런곳에 버티고 있다는 것이 대단하다.

외형도 아름답지만, 땅값도 손에 꼽을만큼 비싼 사찰이다.^^






도심속에 있지만, 산속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곳이기도 하다. 





@ 동자승 불상 [서울 단풍명소, 서울 가볼만한곳]



곳곳에 아기자기한 모습들도 길상사를 사랑스럽게 만든다.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에 잎사귀가 말라 단풍이 예전에 비해 이쁘지는 않지만, 

길상사의 단풍은 여전히 생기가 돋는것 같다.  





@ 낙엽 [서울 단풍명소, 서울 가볼만한곳]



잠시 쉬어가는 곳도 가을색의 흔적이... 





@ 처마에 쌓인 낙엽 [서울 단풍명소, 서울 가볼만한곳]



수북하게 쌓인 낙엽이 운치를 더한다. 










햇살을 머금은 단풍은 소소한 아름다움을 주는지...






가을의 아름다움에 여기저기서 나오는 탄성들이 들린다. 

사진으로 그 아름다움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서 아쉬울 뿐이다.





@ 단풍






붉게 불태우고 장열히 전사한(?) 낙엽들..

전사한 모습들도 아름답구나~






올해도 길상사의 울긋불긋한 아름다운 가을을 볼 수 있어 만족스럽다. 






사람의 손을 탔는지 피하지도 않고 먹을것을 얻어먹는 턱시도 절냥이..

3~4개월 정도 된 것 같은 미모의 어린냥이다. 

야옹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간식인 츄르를 줬더니 맛있는지 조금 친해졌다. 



차로 멀리 이동하지 않아도 가을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길상사!

내년 가을에도 잊지않고 찾을께~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집에서 가까이 있는 길상사임에도
    아직 가보질 못했네요
    그야말로 등잔밑이 어둡습니다.. ^^

    2018.11.05 08: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마지막 냥이님의 사진을 보니 힐링이 다 되네요.
    멋진 가을 풍경을 가득 담아 오셨네요.
    단풍의 빨갛게 물든 모습이 참 아름다워요.

    2018.11.05 08: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을에 가면 정말 이쁘다는 길상사이군요.
    저도 한번 가볼고 싶어집니다. 고양이들은 츄르를 너무 좋아해요 ^^;;

    2018.11.05 10:33 [ ADDR : EDIT/ DEL : REPLY ]
  4. 길상사에서 가을 맞이 힐링 하고 오셨나요? 이제 단풍이 많이 떨어졌더라고요.
    말 그대로 서울에서 가볼만한 곳인것 같아요.
    가까운 곳에서 힐링하는 느낌이랄까요... ㅎㅎㅎ 저한테는 뒷산이 청계산인데 안 간지도 좀 된것 같습니다..

    2018.11.05 1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뒷산이 청계산이라니 좋은 동네에 사시네요. 전 주변에 산이 없어서 산이 잇는 동네가 부러워요^^

      2018.11.06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5. 가을분위기 제대로네요^^
    마지막 길냥이도 정말 귀여워요 ㅎㅎ

    2018.11.06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가을의 멋을 가득 간직하고 있는 길상사네요.
    기와 지붕 사이사이 골에 떨어진 낙엽이 가득 채우고 있는 모습도, 햇빛 받아 붉게 빛나고 있는 단풍도 아름다운 사찰이네요.
    가을 색에 더하여 턱시도 야옹이도 볼 수 있어 반가웠을 거 같아요.

    2018.11.06 2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