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서울

늦가을 경복궁 | 서울 가볼만한곳, 단풍명소

반응형

늦가을 경복궁 

[서울 가볼만한곳, 단풍명소]


늦가을에 서울에서 고궁만큼 단풍을 즐기기에 좋은 곳이 있을까?

오랫동안 잘 가꾸어진 수목과 옛 건축물과의 조화가 멋들어진 곳에 

단풍까지 들어 울긋불긋하면 아름다움의 정점을 찍는 것 같다.  





@ 경복궁 위치 [서울 가볼만한곳, 단풍명소]

  





근정전을 거쳐 경회루에 도착하니 평온한 풍경이 펼쳐진다. 

물과 산이 보이는 풍경은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듯하다. 






인공이 가미되지 않은 자연의 색은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는다. 

그래서 자연이 좋다.^^






누군가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걸어가는 뒷모습이 

예전의 왕과 왕비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나만의 생각인가?^^





@ 경회루 [서울 가볼만한곳, 단풍명소]






경복궁에 가는 가장 큰 이유가 향원정을 보는 것인데 

공사로 인해 들어가지 못하게 막아놓았다. 

늦가을이면 경복궁에서 가장 포토제닉한 곳인데 안타깝다.ㅠㅠ

떨어진 곳에서 향원정만 담아봤다. 






단풍은 어떤 곳에서든 아름답겠지만, 

우리것과 특히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단풍이 들면 경복궁에서 가장 인기있는 곳 중에 한곳이 은행나무가 모여있는 곳이다. 

한국인 뿐만아니라 외국인들도 이곳을 지나면 사진에 담기에 분주하다. 





@ 은행나무 [서울 가볼만한곳, 단풍명소]






한복을 입은 외국인들도 종종 볼 수 있다. 

남북한 긴장때문에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이 작년에 비해 많이 감소했다고 하던데

가장 아름다운 시기에 한국을 찾아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을 것 같다. 






나무도 바닥도 모두 노랗다. 

은행나무는 이 시기가 가장 아름다울때 인 것 같다. 






노란색으로 물들인 은행나무에 몰려든 사람으로 인해

누군가는 자연스레 내 사진기에 담기고 나도 누군가의 사진기에 담기도 한다. 






늦가을 경복궁 안녕~


향원정이 빠져 무척 아쉬웠던 경복궁..

향원정에 대한 아쉬움 때문에 내년 늦가을에는 꼭 와야 할 것 같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