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Norway

[노르웨이 로포텐제도 여행] 로포텐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해변, 람버그비치(Rambergstranda)

반응형

 

로포텐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해변, 람버그비치(Rambergstranda)

[노르웨이 로포텐제도 여행]

 

 로포텐제도의 스볼베르 공항에서 차를 렌트한 후 곧바로 향한곳은 레이네...

레이네는 언젠가 사진으로 접하고 첫눈에 반해 노르웨이 여행을 결정하게 만든 곳이다. 

너무 먼 곳이라 과연 언젠가 갈 수 있을까 반신반의하며 꿈을 꾸던 곳인데 그곳으로 향하고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만 하다. 꿈을 가지고 포기하지 않으면 언젠가 이루어지기도 하고 

이루어지지 않더라도 어느정도 다가갈 수 있는 것 같다.

여행은 나이가 들어가도 꿈을 계속 가지게 만들어서 좋은 것 같다.^^

참고로, 금수저도 아니고 지극히 평범한 직장인이다. 

여행은 돈이 많다고 해서 많이 다닐수 있는것도 아니고 가치관을 어디에 두느냐와 용기의 문제인 것 같다.    

 

E10번 도로를 따라 드라이브 하다가 눈앞에 아름다운 풍경이 나타날때 마다 차를

멈추고 사진을 찍는 일을 반복했다. 로포텐제도는 명성대로 대부분의 지역이 그림처럼 아름다웠다.

 

 

 

 

@ 람버그비치 위치 [노르웨이 로포텐제도 여행]

 

 

 

 

 

E10번 도로를 따라 얼마나 갔을까~

차를 멈추지 않고 그냥 스쳐지나가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마침, 주차장이 있어 차를 멈췄다. 주차장은 전망대 역할도 한다.

 

 

 

 

 

우리나라 같으면 사람들로 바글바글 할 것 같은

아름다운 해변에 몇사람만 보일 정도로 고요하고 한적했다.

이런 모습을 볼 때 마다 땅덩어리가 크고 자연이 풍부한 나라가 부럽기만 하다. 

그렇다고 우리나라 자연이 아름답지 않다는 것이 아니다.^^   

 

 

 

 

 

넓은 백사장에 한쌍의 연인(?)이 다정하게 걷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혼자만의 여행이 익숙하고 편하다가도 이런 모습을 보면 혼자의 여행이 좋은것인가 하는

의문을 종종 가지게 된다. 사랑하는 사람과 아름다운 자연을 함께 공유하는것..

혼자만의 추억으로 남는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과 공유 할 수 있어 더 좋은 것 같다.

 

 

 

 

 

해변은 햐얀 백사장이 부드럽게 뿌려져있고 반원을 그리며 휘어져있다. 

해변 뒤로는 로포텐제도 특유의 뾰족뾰족한 암봉들이 날카롭게 산세를 들어내고있어 한폭의 그림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개인적으로 유명 휴양지의 에메랄드빛 해변보다는 이런 드라마틱한 풍경의 해변이 마음에 든다.

 

 

 

 

@ 람버그비치 [노르웨이 로포텐제도 여행]

 

 

바람이 불어서 해수욕을 하기에는 따스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도 있다. 

 

 

 

 

 

포샵을 한 것도 아닌데, 빛의 영향으로 흑백같은 느낌의 사진이 나와버렸다.^^

 

 

 

 

 

람버그비치(Rambergstranda) 주변으로 집과 숙소들이 자리잡고 있다.

일몰도 참 아름다울 것 같은데 이런 곳에 숙소를 잡으면 아침에 일어났을 때 행복 할 것 같다.

미리 알았으면 좀 무리해서라도 숙소를 이곳에 잡았을 것 같다.

 

 

 

 

 

하룻밤을 지내고 돌아가는 길에 다시 람버그비치(Rambergstranda)에 들렸다.

날씨가 너무 좋아 바다는 에메랄드빛 색깔을 제대로 보여주었다.

산에 눈만 쌓여있다면 금상첨화일텐데...

그렇지만 지금 이 풍경만으로도 눈이 충분히 행복했다.

 

 

 

 

 

이런 아름다운 해변에 아무도 없다는 것이 신기했고,

북위 66도에 이르는 북극권의 아름다운 해변에 내가 서있다는 것도 신기했다.

 

 

 

 

@ 람버그비치 [노르웨이 로포텐제도 여행]

 

 

 

목가적인 마을의 집들은 저마다 조금씩 다른 색깔로 치장되어 있다. 

 

 

 

 

 

한적함과 드라마틱한 산세를 품은 람버그비치는

로포텐제도 뿐만아니라 내가 가본 유럽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해변으로 기억된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