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Egypt2011. 2. 15. 02:33
반응형


이집트 음식점들은 불결한 곳이 많다.

 

사막지역이 많아서 건조하고 물이 귀해서 그런지 컵이나 그릇을 제대로 씻지도 않고

 

빵에서 모래가 씹히기도 한다. 식당가서 물 좀 달라고 했더니 옆에 앉은 사람이

 

먹고 남기고 간 물을 그대로 주는 황당한(?) 경험을 하기도 했다.

 

이슬람 국가에는 라마단이라는 것이 있다. 일출부터 일몰 까지는 아무것도

 

안 먹는 의식이다. 신앙심이 강한 사람은 그 시간 동안에는 침 삼키는 것도

 

꺼려하는 정도라고 한다. 이 기간에는 외국인 관광객이 여행하기 무척 어려운

 

시기이다. 그 나마 라마단 기간에 이집트에 안 간 것이 행운이었다.



 

 


 

여행가면 되도록 그 나라 음식을 먹으려고 노력하는 편이지만, 같이 간 일행이

 

이집트 음식은 입에 안 맞고 불결해서 도저히 못 먹겠다고 해서 카이로의 타흐릴광장에

 

위치한 KFC을 찾았다. 이집트 음식을 못 먹어서 배고파 하다가 KFC에 가니 살아나는

 

일행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카이로 시내를 걷다 보면 과일쥬스 가게가 많다.

 

처음에 멋모르고 맛있게 먹었는데 먹고 나서 알았다.

 

다른 사람이 먹은 컵을 안 씻고 다시 담아서 준다는 사실을.-,-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옆에 있던 물을 주었다구요? 대박이네요.^^
    그래고 치킨과 토마토 샐러드(?)가 가장 입맛에 맛았어요.

    2010.04.23 11: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그런거 못 먹어봐서.^^
      짧게 여행해서 다양한 음식을 경험하지 못한게 좀 아쉽기도 합니다

      2010.04.24 12:15 신고 [ ADDR : EDIT/ DEL ]
  3. 가끔은 모르는 게 약이라는...^^
    재밌게 보고 갑니다.

    2010.04.23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음.. 좀 심하네요..
    하지만 아직도 가끔가다 아랍음식이 먹고 싶을 때가 많습니다.
    옛 추억 때문에 특히 꾸스꾸스는 이태원에 가서 재료 사다가 집에서도 종종 해먹어요..
    잘 보고 갑니다. 덕분에 어린 시절의 추억이 새록새록..

    2010.04.23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린 시절에 가보셨나 보네요. 전 터키,이집트등을 가봤지만 아랍음식을 다양하게 경험해 보지 않아서 ..
      다음에 아랍권 국가 갈 기회가 있으면 다양한 음식 시도해 보려구요^^

      2010.04.24 12:18 신고 [ ADDR : EDIT/ DEL ]
  5. 이집트가 참 ....들리는 소문으로는 총체적 난감입니다 ..빡쎈 동네군요 ^^

    2010.04.23 1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집트가 여행하기에 빡센 나라인거는 확실합니다.
      그러나 그만큼 또 매력이 많기에 많은 여행자들이 여행을 시도하는 거죠^^

      2010.04.24 12:19 신고 [ ADDR : EDIT/ DEL ]
  6. 문화의 차이라고 넘기기엔 조금 눈살이 찌푸려지네요.
    물론 이집트에 갈 기회는 없겠지만,
    막연한 환상 같은 것은 사라졌습니다.

    2010.04.23 12:43 [ ADDR : EDIT/ DEL : REPLY ]
    • 너무 많이 알면 환상이 사라지긴 해요^^
      정말 괜찮은 여행지니 언제가 가보시길 바랍니다^^

      2010.04.24 12:20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집트에서 현지 음식 거의 안먹었던 거 같습니다.
    불결한 건 몰랐는데 입맛에 맞질 않더라구요.
    그러고보면 현지음식 피했던 건 이집트 뿐이네요.^^;

    2010.04.23 14: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길거리 쥬스는 맛났는데
      음식들은 잘 안 맛긴 하던데요. 다들 비슷한가 봅니다^^

      2010.04.24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8. 이집트 음식이 그 정도였는지 처음 알았네요....
    혹시 다음에 이집트 여행 기회가 생긴다면 참고하겠습니다.....

    2010.04.23 2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_-;; 우리나라 음식점하고 비슷하네요. ^^; ㅋ

    전에 맛있게 수제비를 먹고 있는데...안에서 철수세미가 나왔던 기억이 -_-;;; 흠..

    2010.04.23 23:39 [ ADDR : EDIT/ DEL : REPLY ]
  10. 위생 상태가 많이 불량한 모양이군요.
    원래 여행을 다니면, 현지의 음식을 맛 보는 것이 즐거움의 반 이상일텐데...
    많이 찝찝한 경험을 하셨겠습니다.

    2010.04.24 0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현지 음식 맛보는 것도 즐거움인데 그러지 못해서 좀 많이 아쉽기도 하네요.

      2010.04.24 15:41 신고 [ ADDR : EDIT/ DEL ]
  11. 아무리 물이 귀하다고 해도..
    다른사람이 먹던 컵 안씻고 주는건 좀 심했네요 ^^;;
    이집트는 낯설지만
    KFC 할아버지 사진보니.. 반가운데요 ㅎㅎ

    2010.04.24 0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kfc 정도면 이집트에서 고급
      음식점 정도인듯.ㅋ 어렸을때
      롯데리아 가기 힘들었떤 기억처럼요..ㅋㅋ

      2010.04.24 15:42 신고 [ ADDR : EDIT/ DEL ]
  12. 아무리 기후의 영향이 크다고 하지만 위생상 문제가 있겠어요.
    이집트를 비롯해서 회교국들을 여해할때는 라다단을 피해야 겠군요.

    2010.04.24 11:34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이집트가 그렇군요. 꼭 가보고 싶긴 하고 다른 사람이 먹은 생수병에 다시 물 채워 생수로 파는 인도도 살아 남았으나 모래 씹히는 건 ........

    패스트푸드 기업들은 욕 많이 먹지만 여행객들한테는 이럴 땐 없어선 안될 곳들 같네요.

    2010.04.25 0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
      그러시군요.
      인도음식 그래도 먹을만 했는데 이집트는 좀 안 맞긴 하던데요.
      배낭여행 기준이라 아마도 고급스러운 곳이나 유명한 곳 가시면 괜찮을꺼에요.
      패스트푸드점은 정크긴 하지만 그나라 음식 적응 못 했을때 꼭 필요한 곳이죠^^

      2010.04.25 01:59 신고 [ ADDR : EDIT/ DEL ]
  14. 헉...
    컵도 안씻구 그냥 주는군요...;;

    2010.04.26 1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박혜연

    제가보기에는 그렇게 불결해보이지는 않는데요? 맛있기만 하던데...

    2010.05.11 19:38 [ ADDR : EDIT/ DEL : REPLY ]
    • 지역마다 틀리고 개인적인 관점에서 바라본거니
      이해해 주세요.
      좀 비싸고 깨끗한 곳도 있고 저렴하면서
      불결한 곳도 있고 그런거 같습니다.

      2010.05.13 21:13 신고 [ ADDR : EDIT/ DEL ]
  16. 음...컵을 안씻고 주다니...이거 알고는 먹기 힘드겠는데요~

    2011.02.15 11:44 [ ADDR : EDIT/ DEL : REPLY ]
  17. 빵에서 모래 씹히면... 한국같으면 난리부르스 떨텐데말이죠 ㅎㅎ

    2011.02.15 1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물이 귀하니 어쩔 수 없을지도.. 라는 생각도 들지만..
    이집트에 음식점은 못갈 듯 싶습니다. .ㅎ
    좋은글잘보고갑니다. ㅎ

    2011.02.16 14: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블로그 아름다운 날 놀라게하는 군, 중단하지 마십시오

    2012.01.06 01:36 [ ADDR : EDIT/ DEL : REPLY ]
  20. 과부 사정 홀아비가 안다

    2012.01.07 04:24 [ ADDR : EDIT/ DEL : REPLY ]
  21. 얼마?

    2012.05.11 01: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