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피라밋을 볼 수 있는 이집트의 기자는 세계적으로 바가지와 사기로 악명 높은 곳이다.


택시 요금은 그리 비싸지 않았지만 택시기사의 바가지로 말다툼에 질려버린 상태.


우리(일행 3명)는 택시대신 버스로 기자에서 카이로로 이동하려고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나라의 마을버스 비슷하게 생긴차가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 우리 앞에서 멈추었다.


운전기사가 어디 가냐고 묻길래 카이로의 중심가까지 간다고 말했더니 버스에 타라고
친절하게 권했다.


타기 전에 버스요금을 물어봤더니 운전기사는 미소를 지으면서

 


"공짜로 태워주는 거니 걱정말고 타세요" 



이집트에서 이런 일도 있군!!! 믿기 힘든 친절함에 기분 좋게 버스에 탔다.


버스에 타자 운전기사가 앞자리로 오라고 해서 앞자리에 앉았더니



“버스 앞자리에 앉는 것이 공짜고 버스비는 내야 합니다”



이런 ㅡ,ㅡ,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했더니 역시나 이집트는 이집트구나!!!


마음속에 또 속았구나 하는 생각이 스쳐지나갔고 기분은 안 좋았지만 짧은 시간동안


여러번 안 좋은 경험을 했던지라 내성이 생겼는지 달라는 버스요금을 순수히 내줬다. 




 



버스는 카이로를 향해서 가고 있었고 어느 순간 버스 안은 웃음바다로 넘쳤다.


뭐가 좋아서 저토록 깔깔거리고 웃을까? 궁금해서 뒤를 돌아보았다. 

버스안에는 20여명 가까이 되는 아이들이 있었고 어른이 한명 있었다.


아마도 스쿨버스인듯하다.


어른인 이집트인이 뭐라고 이집트 말을 하면 버스 안에 있는 아이들은 깔깔거리며
웃음바다로 넘치는 거였다. 


그런데 아이들의 눈빛은 우리들을 쳐다보고 있었다.


순간 외국인이라고 자기네 말로 비꼬면서 놀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동물원의 원숭이가 된 느낌이라고 할까!!!


우리를 놀리고 있다는 생각은 적중했다.


버스에서 내렸는데도 그 이집트인은 손으로 우리를 가리키면서


이집트 말로 뭐라고 계속 큰소리로 떠들어 대고 차안은 계속 웃음바다로 넘치고..


버스앞을 지나가던 나이든 분이 손가락으로 그 이집트인을 가리키면서 화내면서 뭐라고


말하는 투가 이집트 말을 모른다고 그런 식으로 놀리지 말라고 하는 것 같았다.


그 사건 이후로 나 자신도 외국인에게 말이나 행동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외국인에게 욕을 하거나 조롱하는 것은 그 나라말을 몰라도
말하는 투나 행동으로 봐서 직감적으로 느끼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그런것을 직접 당해보니 정말 기분이 안 좋았다.


우리 개개인이 민감외교간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각자가 외국인에게 친절하고 따스하게 대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ㅎㅎ 어른들이 아이들 데리고 저러니 다 커서 버스기사 처럼 거짓말꾼이 되는 거겠지요.
    이집트 거짓말 쟁이나라...ㅎㅎㅎ

    2010.04.15 1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거짓말쟁이나라..빙고네요^^
      거짓말을 너무하니 나중에는
      아무도 믿지 못했어요^^

      2010.04.16 15:50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런저런 >.<
    말이 통하지 않아도 느낌으로 다 아는데 참..
    아이들이 보는데서 저렇게 같이 떠들고 놀리는 어른들도 참..
    우리도 조심해야할것 같네요..

    2010.04.15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국인들이 많이 오는 곳인데
      저런면들은 이집트 이미지와도 관계될턴데 좀 아쉽드라구요~

      2010.04.16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4. 버스기사분이 고얀 사람이었군요~~
    여행을 하다 보면 참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되죠!

    2010.04.15 14: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것도 하나의 경험이다 생각해서 좋게 받아들이려 합니다.
      한국에 와서 이야기거리 하나 늘었잖아요.ㅋㅋ

      2010.04.16 15:52 신고 [ ADDR : EDIT/ DEL ]
  5. 욕하고 놀리는 것을 직감적으로 안다는 것....

    우리나라에서 흑인들도 항상 느낀다고 하네요...


    '왜 나를 계속 쳐다보는 거지???

    내 피부가 까매서?'

    2010.04.15 14: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사진.... 끝내주네요. 햐아... 감탄사밖에 안나와요~ ^^
    말.. 조심해야죠. 외국인 있을 때 한국어로 함부로 이야기하면 안됩니다. 요즘은 한국어 하는 사람도 많아서요. ^^

    2010.04.15 16: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간단한 짧은 단어 한국어 하는 외국인들 심심찮게 있어서 저도 가끔씩 놀라곤합니다.
      외국인일수록 더 예의를 갖추어야 할듯 싶어요.
      한 사람의 경험이 수천 수만명의 그 나라 사람에게
      한국의 이미지를 만들수도 있잖아요^^

      2010.04.16 15:55 신고 [ ADDR : EDIT/ DEL ]
  7. 말은 몰라도 느낌상 ...놀리며 욕하는 구나 ..가 느낄 수 있더군요 ,.
    멋진 어른남자가 되기위해 조심해야겠습니다

    2010.04.15 16: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끔씩 여행하다가 당하긴 하지만 대부분 소곤소곤 이야기 했는데 저 경우는 정말 심할 정도로 큰 소리로 조롱하고 웃어서 ㅡ,ㅡ 기분 나빴지요.

      2010.04.16 15:56 신고 [ ADDR : EDIT/ DEL ]
  8. 좀 심한 경험을 하셨네요. 저도 이집트에서 많이 겪었습니다.^^;
    자기네 말과 짧은 영어 단어로 우리를 보고 얘기하니 대충 어떤말인지 알겠더라구요.
    와이프가 그런 걸 보고나니 이집트 다시 오고 싶지 않다고 했습니다.
    여행 온 사람들이 그런 기억을 가지고가면 좋지 않을텐데요...ㅎㅎ

    2010.04.15 1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그런것이 안 좋다는 것을 모르는듯.
      제 경우가 좀 심하긴 했지만
      이집트 여행하다 보면 누구나 충분히 겪을만한 일인거 같습니다.

      2010.04.16 15:58 신고 [ ADDR : EDIT/ DEL ]
  9. 어디를 가나 그런 부류와 사람들은 있게 마련인데... 큐빅스님이 운이 안좋았다고 생각하세요..
    그래도 저렇게 멋진 피라미드 풍경을 볼수 있었잖아요... 사진 정말 멋져요~ ^^

    2010.04.15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뭐. 운이 안 좋은거 보다
      이집트 가면 어느정도 저럴것이다는 것은 가만하시고 가면 그래도 여행할만 합니다.
      전 터키에서 너무 시달려서 이집트는 그냥 견딜만 했다는^^

      2010.04.16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10. 이집트가 멋진 풍경만큼 좋은 곳만은 아닌것 같네요..^^:

    2010.04.15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람들 지겹도록 괴롭히지만
      그래도 이집트는 꼭 한번 여행할만한 그런곳입니다^^
      안 좋은 경험잇지만 이집트는 여행지로써 좋아해요

      2010.04.16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11. 아음.. 버스기사 나쁩니다;;
    외국가면 이런 안좋은점도 있군요ㅠ

    2010.04.16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뭐... 살아도 정 안 가는 곳이 바로 이집트요...
    바로 카이로요...
    가끔식 정말로 때려죽이고 싶은 인간들이 머스리요... 그렇습니다... 쩝...
    1년을 넘게 살았지만... 어떤 인간들은 참... 답 없네요...

    2010.04.16 05: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1년 사셨으니 저보다 그쪽 사람들에 대해서 휠씬 잘 알겠네요.
      여행하면서 많이 괴롭힘당하긴 했지만 그래도 순진한 면도 조금은 있는듯해요^^

      2010.04.16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13. 솔직히 짜증나긴 하죠. 기자가 심하긴 해요. 기자를 이집트 여행할 때 2번 찾아갔는데 2번다 그리 기분좋은 여행은 아니었던 것 같아요~

    2010.04.16 12: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기자는 워낙 악명높아서..
      준비 단단하 하고 가야 하죠.
      저도 2번 갔지만 2번째는 이미 경험해 봐서 괜찮았어요^^

      2010.04.16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14. 사진 등장하면서 10초간 딱 멈춰있었습니다.
    멋지군요
    이집트 가게되면 조심조심 해야겠네요 ^^

    2010.04.21 1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사진이 정말 예술인데요.......ㅎㅎ

    2010.04.22 0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먼 타국에서 씁쓸한 경험이네요... 큐빅스님 말대로 울나라 찾아온 외국인에게도 잘 해줘야겠네요 그들도 그럴테니까요..

    2010.04.22 15: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도 못 한다

    2012.01.06 01:32 [ ADDR : EDIT/ DEL : REPLY ]
  18.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

    2012.01.06 12:48 [ ADDR : EDIT/ DEL : REPLY ]
  19. 웃는 낯에 침 뱉으랴

    2012.01.07 03:35 [ ADDR : EDIT/ DEL : REPLY ]
  20. 그것을 살 여유가 없습니다.

    2012.05.09 02:17 [ ADDR : EDIT/ DEL : REPLY ]
  21. 그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2012.05.11 08: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