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Estonia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 탈린에서 꼭 맛봐야 할 것은? 볶은 아몬드

반응형

 

 탈린에서 꼭 맛봐야 할 것은? 볶은 아몬드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

 

아시아의 각국을 여행하면서 길거리 음식을 맛보는 재미도 솔솔한 편인데,

유럽은 아시아에 비해서 길거리 음식 문화를 찾기 힘든 편이다. 

탈린의 올드타운을 것다가 길거리 노점상을 발견하고 호기심에 기웃거려봤다. 


 

@ 아몬드 파는 노점상

노점상인데 뭔가 특별하다. 중세시대의 옷을 차려입고 분위기도 중세분위기이다.

다가가보니 아몬드를 팔고 있었다. 아몬드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거리 곳곳에 중세분위기를 연출하며 

아몬드를 팔고 있는 노점상의 특별함 때문에 안 먹고 지나치면 왠지 후회가 될 것 같다.

 

 

톰페이 전망대에서 올드타운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돌아 나오는 길에 

아몬드를 파는 노점상이 보인다. 역시 중세시대의 옷을 차려입고 있다.

 

 

노점상에 다가가니 사장님이 친절하게 설명해 준다. 

달달한 맛, 고소한 맛 등 3가지가  종류가 있다고 한다. 

 

 

@ 볶은 아몬드

아몬드에 설탕, 후추, 생강, 계피, 시나몬 등의 재료를 넣어 볶은 것이다.

 

 

@ 볶은 아몬드

봉지에 담겨진 작은 사이즈의 아몬드를 샀다. 아마 3유로 정도 줬던것 같다. 약 4천원 정도..

(아몬드가 몸에 좋은 음식이긴 하지만 한번에 너무 많이 먹으면 오히려 좋지않다.)

 

갓 볶은 아몬드인데 짭짜름하면서 고소하니 맛있다. 중독성 있는 맛이라 금방 먹어 치웠다. 

중세시대의 분위기에서 미녀들이 파는 볶은 아몬드는 탈린에 가면 꼭 맛보라고 추천해 주고싶다.^^

아직도 가끔씩 볶은 아몬드가 생각난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