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맛집

[강남 칼국수 맛집] 명동교자 대신 강남교자

반응형

 

명동교자 대신 강남교자

[강남 칼국수 맛집]

 

강남에 볼 일이 갔는데 저녁을 강남역 일대에서 해결해야 할 것 같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예전에 이웃블로그에서 본 강남교자가 생각났다.

검색을 하고 찾아갔다.

  

 

강남교자 간판을 보니 유명한 명동교자가 연상된다.

명동교자는 유명한 만큼 맛도 좋은 칼국수집인데 강남교자도 명동교자 만큼 맛있다고 하니 기대가 된다.

  

 

반응형

 서초구 모범음식점, 음식점 위생등급 AAA, 한국경제신문 우수업체로 선정된 곳이다.

  

 

 방송에도 출연해 주시고~ 상호가 명동교자랑 비슷하다고 생각했는데

사장님이 명동교자 주방장 출신이라고 한다.명동교자의 맛이 그대로 배어나올 것 같다.

  

 

 저녁이 약간 이른 시간이라 손님이 별로 없지만, 

시간이 조금 흐르니 손님들로 채워진다.내부는 깔끔하고 평범한 음식점 스타일이다.

  

 

취급하는 메뉴들이다. 칼국수가 유명한 집이라 칼국수를 먹으려고 메뉴를 보니

신메뉴로 얼큰 칼국수가 있다.얼큰한 것을 좋아해서 얼큰 칼국수를 주문했다.

  

 

@ 강남교자 

여러가지 자료가 붙여져 있는데 그만큼 인증을 받은 곳이라 할 수 있다.

 

 

@ 메뉴판

 취급하는 음식과 가격이다. 

원산지는 전부 국산이며 포장판매도 한다.

  

 

 얼크 칼국수와 김치, 밥이 세팅되었다.비주얼이 일단 맛있어 보이고 명동교자의 느낌이 난다. 

면, 밥이 무제한 무료리필이라고 하니 괜찮다.그러나 양이 적기 때문에 나온 것 만으로도 배가 부르다.^^

 

 

 칼국수를 더욱 맛있게 해주는데 역할이 큰 김치는 아삭하니 정말 맛있다.

김치가 떨어질때쯤이면 직원이 알아서 리필해준다.

 밥은 2-3 숫가락 떠먹을 정도의 양이 나온다.칼국수 양이 많이 때문에 밥이 모자른 느낌은 없다. 

 

 

@ 얼큰 칼국수

 면발이 부드럽게 잘 익었다.

  

 

교자(만두)가 들어갔고 소고기 고명이 푸짐하게 들어가서 고소하고 담백하다.

국물은 먹다가 땀이 약간 날 정도로 맵고 얼큰한 국물을 원했는데 그런 얼큰한 맛이 아니라 다소 실망.ㅠㅠ

 다 먹은 후에 입가심으로 껌을 씹으라고 종업원분이 껌 하나를 테이블에 놓는다

 

 

직원분들도 친절하고 얼큰 칼국수도 먹을만한데 명동교자의 칼국수랑 무의식 중에 비교를 하게된다.

명동교자의 칼국수에 비해 뭔가 부족한 맛이다. 명동교자를 워낙 맛있게 먹은 부작용인듯 하다.

아니면 이곳에서는 얼큰 칼국수를 먹어서 맛의 차이가 있어서 그런것도 같다.

아무튼 얼큰한 맛이 약해서 아쉬웠다는...그러나 맛과 스타일은 명동교자를 따랐다.

강남에서 명동교자를 먹고 싶을때 찾을만 한 것 같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