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이야기2015. 2. 17. 19:36
반응형

 

연남동에서 만난 길냥이

[캐논 35mm 1.4 사무엘]

 

연남동 골목길을 거닐다가 어슬렁거리는 길냥이가 보인다.

약간 통통한 몸짓에 제법 포스가 느껴지는 놈이다.

쫓아가서 카메라에 담으려니 경계하는듯 담 넘어로 유유히 사라진다.

 

인연이 아닌가보다 생각했는데 얼마 후 다시 마추쳤다.

연남동 골목의 피노키오 서적 앞인데 이제는 도망가지 않는다.

이유는 피노키오 서적 사장님이 사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사료를 제공하는 사장님 덕분에 길냥이가 추운 겨울을 잘 보내는 것 같다.

사료를 먹는 동안 방해를 덜 받도록 칸막이도 만들어놨다.

 

 

 

 

@ 길냥이 [캐논 35mm 1.4 사무엘]

 

 

사료를 맛있게 먹고난 후 그루밍을 시작한다.

혼자서 맨날 닦는 고양이는 깨끗한 동물이다.

 

 

 

 

 

 그루밍해서 다른데는 괜찮은데 눈꼽은 그대로네..^^

 

 

 

 

@ 연남동 길냥이 [캐논 35mm 1.4 사무엘]

 

 조금전 까지는 접근하니 도망갔는데

낯선 사람이 가까이와도 쳐다보지도 않는다.  

배불러서 모든것이 귀찮은 것 같다.^^ 

 

 

 

반응형
Posted by 큐빅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눈꼽 띄어주고 싶네요. ㅎㅎㅎㅎㅎ

    2015.02.23 17: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