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Cambodia

[캄보디아여행] 지뢰박물관, 세계최대의 지뢰매설 국가의 실상을 보여 주는 곳.

반응형


지뢰박물관은 캄보디아 내전 당시 지뢰를 매설하던 분이 지금은 지뢰를 해체하는 일을

하면서 그동안 모은 지뢰나 불발탄을 모아놓은 곳이다.

씨엠립시내에서 지뢰박물관 가는 길은 비포장 도로인데다가 곳곳에 웅덩이가

움푹 파여져 있어 험난했다.

덜커덩 거리는 뚝뚝을 타고 도착하니 약간 실망!!


한쪽 건물에서 한국말이 들려서 가보니 한국 단체 관광객들을 위해

비디오를 틀어 놓고 있었다.

이곳에서 지뢰로 인해서 다리, 팔이 잘려나간 여자, 남자분을 봤는데 너무나

불쌍해서 아직도 이곳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파온다.

 


 

 

입구에는 한국인들이 많이 와서 그런지 한국어로 지뢰박물관이라고 쓰여 있었다.

 

 

 

 



 

 

박물관이라고 해서 괜찮은 건물에 정리를 잘 해놨을 거로 예상했지만

개인이 운영하는 곳이라 그런지 허름한 건물에 지뢰나 불발탄 폭탄들이

땅바닥이나 건물벽에 널려 있었다.

과연 세계최대의 지뢰 매설국가란 악명이 가슴에 와 닿았다.

 

 

 

 




  

한쪽 건물에는 박물관에 대한 설명과 지뢰에 대한 내용을 비디오로

틀어주고 있었다.


 

 

 

 



 

위험 표시가 있는 것을 보니 왠지 저 안쪽으로 들어가면

지뢰가 매설되어 있을꺼 같은 느낌이 들었다.


 

 

 

 



 

건물 벽 한쪽에는 지뢰에 대한 설명과 지뢰작업들을 사진으로

 보여주는 코너도 있었다.

나중에 관련 국제기구로부터 후원을 받아 괜찮은 건물에 보다

정리가 잘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큰 기대를 하지 않으면 캄보디아의 실상을 느끼기에는 좋은 곳이다.




괜찮다고 생각되시면 손가락꾸욱 눌러주시는 쎈쓰^^
 
 
반응형

Comments